2020.10.21 (수)

  • 맑음동두천 11.0℃
  • 흐림강릉 17.3℃
  • 구름조금서울 13.9℃
  • 흐림대전 14.4℃
  • 대구 14.3℃
  • 울산 15.3℃
  • 광주 14.1℃
  • 부산 16.5℃
  • 흐림고창 14.0℃
  • 제주 16.7℃
  • 구름많음강화 12.4℃
  • 흐림보은 11.5℃
  • 흐림금산 12.8℃
  • 흐림강진군 13.9℃
  • 흐림경주시 14.3℃
  • 흐림거제 15.5℃
기상청 제공

뉴스

그 많은 닭은 어디로 사라졌나?

김선교 의원, 본원과 가축센터 보유 닭 2,600여마리 통계에 없어

국립축산과학원이 보유중인 가축의 체계적 관리를 위해 7억원이 넘는 예산을 들여 가축관리시스템을 구축했지만, 정작 실제 보유하고 있는 닭 2,600여마리가 시스템 상에는 누락된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김선교 의원(여주·양평, 국민의힘)에 따르면, 국립축산과학원은 각종 실험을 위해 보유중인 한우, 한돈, 말 등 가축을 체계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746백만원을 예산을 들여 2011년~2013년에 걸쳐 가축관리시스템을 구축했다. 

그러나 국립축산과학원이 2019년에 자체감사를 실시한 결과, 모든 가축 종류에 걸쳐, 실제보유 두수와 시스템 상의 보유 두수에 차이가 발생했다(표1. 참조). 

이에, 국립축산과학원은 실제 보유 두수를 시스템에 반영하기위한 작업을 벌여 모든 가축에 대한 시스템에 반영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1년이 지난 2020년 10월, 김 의원실이 점검한 결과, 가금연구소에서 보유 중인 13,215마리의 닭은 시스템 개편작업으로 통계에 미반영된 것을 감안하더라도, 본원에서 보유중인 800여마리, 가축센터에서 보유중인 1,787마리 등 약 2,600여마리의 닭은 가축관리시스템에 여전히 누락돼 있었으며, 특히 본원의 경우 현재까지 정확한 보유 두수를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표2 참조). 

이에 김 의원은 “체계적 관리를 위해 7억원이 넘는 예산을 들여 가축관리시스템을 마련했지만, 정작 운영이 제대로 되지 않고 있다”며, “시스템의 필요성에 대한 직원 교육부터 제대로 이루어져야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C) 팜앤마켓.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