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1 (월)

  • 맑음동두천 24.4℃
  • 맑음강릉 27.0℃
  • 맑음서울 23.6℃
  • 구름조금대전 26.1℃
  • 맑음대구 28.0℃
  • 구름조금울산 26.7℃
  • 맑음광주 25.5℃
  • 구름많음부산 24.8℃
  • 맑음고창 23.9℃
  • 흐림제주 19.1℃
  • 맑음강화 22.3℃
  • 맑음보은 25.5℃
  • 맑음금산 24.8℃
  • 맑음강진군 24.9℃
  • 맑음경주시 28.7℃
  • 구름많음거제 25.4℃
기상청 제공

병충해와 방제법

백합과 다년생 작물인 아스파라거스는 1966년 국내에서 처음 재배되어 2018년도엔 전국 재배면적이 83.2ha로 증가했다.

아스파라거스는 비타민, 아미노산과 단백질이 풍부하고 아스파라긴산이 다량 함유되어 있어 피로와 숙취해소에 탁월하여 식품적 가치가 높아 소득작물로 대두되고 있다.



아스파라거스 재배 지역에서 발생하는 주요 해충은 총채벌레류의 파총채벌레, 하와이총채벌레, 나방류의 차애모무늬잎말이나방, 담배거세미나방, 파밤나방, 왕담배나방, 도둑나방, 네눈쑥가지나방, 줄고운가지나방 등이 있다. 또 진딧물류에는 목화진딧물, 복숭아혹진딧물, 선녀벌레, 청동풍뎅이, 아스파라거스잎벌레, 달팽이, 작은뾰족민달팽이 등이 있다.


파총채벌레는 아스파라거스 전 재배기간에 걸쳐 발생하여 피해를 주는 해충이다. 파총채벌레로 인한 피해 증상은 잎, 줄기, 순의 표면에 바늘로 찍힌 듯한 피해흔이 나타난다.


봄 수확기에 아스파라거스 순의 비늘잎 사이에서 주로 발견되고 가해 받은 아스파라거스 순의 비늘잎들은 회백색으로 탈색되면서 벌어지는데 아스파라거스 순이 구부러지는 곡경증상이 발생한다.


<팜앤마켓매거진 5월호>에서 안정준 박사의 아스파라거스 병해충에 대해 더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C) 팜앤마켓.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