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7 (일)

  • 구름조금동두천 23.2℃
  • 맑음강릉 20.2℃
  • 구름많음서울 25.2℃
  • 구름조금대전 24.3℃
  • 구름많음대구 21.3℃
  • 구름많음울산 19.5℃
  • 구름많음광주 25.0℃
  • 구름조금부산 20.2℃
  • 맑음고창 21.9℃
  • 맑음제주 23.2℃
  • 맑음강화 23.2℃
  • 구름많음보은 22.1℃
  • 맑음금산 23.6℃
  • 구름많음강진군 22.6℃
  • 구름조금경주시 20.3℃
  • 구름조금거제 20.5℃
기상청 제공

김병국 한국농업연구소장

“살기 좋은 농촌, 농업의 가치를 만들겠다”

김병국 한국농업연구소장의 지난 조합장 시절은 농업인과 농협이 꿈꾸던 모델을 제시했다.

때론 흐릿한 국내 경제상황 속에서도 농업인들의 편안한 삶, 농가 소득을 창출하고 든든하고 안정한 조합을 이끌어왔던 조합장으로 평가 받았다. 특히 꼴찌 농협에서 최고의 농협으로 급부상 시키면서 농업농촌, 농협 조직에서 무엇이 중요한지 이미 경험했던 김병국 소장이다. 남은 인생도 농협과 농업인 하나되어 살기 좋은 농촌, 농업의 가치를 만들겠다는 신념으로 한국농업연구소에 몸담고 있다. 



김병국 소장은 20년 동안 농협 직원으로 일할 때 농업인들과 함께하면서 농업인들에게 든든한 농협이 얼마나 절실한 것인가? 것을 현장에서 체감하면서 조합장에 도전하여 21년 동안 가장 경쟁력 있는 서충주농협을 이끌었다.

특히 서충주농협 조합장을 5선 하면서도 중앙회와 지역농협의 활성화를 위해 농협중앙회 이사를 맡기도 했다. 2016년부터 2019년 3월까지 농협중앙회 인사 추천위원장도 겸임했고, 현재는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에 몸담고 있다.
조합장을 그만 둔 후에도 한국농업연구소를 세워 살기 좋은 농촌, 농업의 가치를 높이는데 다각도로 노력하고 있다.


“40년 넘게 농협에 몸담았던 터라 퇴직 후에도 농업농촌에 대한 애정이 더 깊어지네요. 연구소에서도 우리 농업인들이 잘 살고 대접받는 그런 농업농촌을 위한 연구를 하고, 연구소를 통해 농업·농촌에 대해 더 깊이 학습하게 되고 연구 활동 등에도 많은 시간을 보내고 있습니다. 사실 조합장 시절에는 농업인들이 체감할 수 있는 조합을 만들어야 하기 때문에 아주 농업 현장에서 치열하게 보냈죠. 그러다 보니 농업과 농촌에 대해 폭넓은 생각을 못했는데, 이제는 농업농촌을 다니면서 농협이 더 견고하고 농업농촌의 지속 성장을 위해 무엇이 필요한 것인가를 조사하고 연구하면서 보람도 느낍니다.”


김병국 소장은 “농업 현장에서 연구 활동을 하다 보면 지금보다 더 잘 사는 농업·농촌을 이루기 위해 우리 모두가 노력할 부분이 많아 보였다. 더 적극적으로 현장을 뛰면서 헌신할 수 있는 날까지 최선을 다해 농업농촌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C) 팜앤마켓.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