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3 (토)

  • 흐림동두천 17.6℃
  • 구름많음강릉 15.4℃
  • 구름많음서울 18.9℃
  • 구름많음대전 20.3℃
  • 구름조금대구 20.7℃
  • 구름조금울산 15.4℃
  • 구름조금광주 20.3℃
  • 구름조금부산 15.8℃
  • 맑음고창 19.9℃
  • 맑음제주 19.5℃
  • 흐림강화 18.1℃
  • 구름조금보은 16.7℃
  • 구름조금금산 18.6℃
  • 맑음강진군 16.9℃
  • 구름조금경주시 17.7℃
  • 구름조금거제 15.9℃
기상청 제공

트렌드& 마켓

금작화라고도 불리는 골담초 꽃은 달콤한 맛이 좋아서 예로부터 식용으로 많이 사용했으며 약재로도 사용하기도 한다. 골담초란 뼈를 담당하는 의미의 풀이라는 뜻으로 알려져 있지만 초본이 아니고 쌍떡잎식물의 콩과에 속하는 낙엽관목이다.



꽃은 나비 모양으로 총상꽃차례로 아래로 늘어져 피며 길이는 2.5~3cm 정도이다. 처음에는 노란색 꽃이 피다가 질 무렵에는 점점 붉게 변하게 된다. 꽃과 잎은 특이하고 아름다우나 줄기에 뾰족하고 긴 가시가 뭉쳐나고 있어 채취할 때는 조심해야 한다.


뿌리는 근경으로 땅속으로 길게 뻗으며 육질이 부드럽고 연하며 향긋한 향기를 가지고 있다. 뿌리를 말린 것은 골담근, 금작근이라 하며 신경통에 도움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달달한 꽃의 맛이 일품으로 꽃을 건조하거나 덖음 하여 약선차로 선호하고 있으며 식혜를 만들 때 함께 넣거나 떡, 샐러드, 꽃 비빔밥 등에도 넣어 먹기도 한다.


골담초 꽃의 단맛 때문에 벌과 날파리 등 벌레가 많이 모이므로 꽃차로 만들기 전에 깨끗하게 다듬는 것이 중요하다.



<골담초 꽃차 만들기는 팜앤마켓매거진 5월호>에서 더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C) 팜앤마켓.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