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4 (목)

  • 구름많음동두천 19.1℃
  • 맑음강릉 26.1℃
  • 구름많음서울 20.1℃
  • 구름조금대전 21.7℃
  • 맑음대구 24.1℃
  • 구름많음울산 22.7℃
  • 구름많음광주 22.5℃
  • 구름많음부산 21.2℃
  • 구름많음고창 21.6℃
  • 흐림제주 18.9℃
  • 구름많음강화 18.2℃
  • 구름많음보은 20.7℃
  • 맑음금산 20.8℃
  • 구름조금강진군 20.9℃
  • 구름조금경주시 22.3℃
  • 구름많음거제 20.9℃
기상청 제공

트렌드& 마켓

사과의 품종 다양화, 우리 현실과 과제

통계청에 따르면 사과 재배 면적은 2017년 3만 3600ha이었고, 지난해는 3만 2900ha이다. 생산량은 17년 54만 5000톤이었고, 지난해 53만 5000톤으로 나타났다. 또 생산액은 2015년 1조 4484억 원 규모에서 2018년에는 9천682억 원으로 감소했다.
재배면적과 생산량, 생산액 등의 감소에는 여러 가지 요인이 있겠지만, 기능성 식품으로 사과는 주춤한 사과산업을 이끌 것으로 기대된다.
따라서 본지는 사과 산업의 새로운 콘텐츠 플랫폼 역할을 하는 사과연구소의 품종 이야기와 권순일 연구관의 사과 품종의 다양화와 과제에 대해 2회로 게재하고자 한다. <편집자 주>


사과는 우리나라에서 생산되는 과일 중에서 생산액이 가장 많다.
이것은 배와 포도를 합친 것보다 많아서 명실상부한 제일의 과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금년도 봄철의 묘목 시장에서도 사과 묘목은 잘 판매되었다고 한다. 그렇다면 사과산업은 앞으로도 계속 전망이 좋을까?

애석하게도 지금 안고 있는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면 전망이 밝지 않다. 사과 산업의 전망을 좋지 않게 보는 몇 가지 이유와 나름대로의 해결책을 제시해 보고자 한다.   


사과 생산량은 지속적으로 증가하여 지난 5년간 사과 가격이 하락했다. 이것은 재배면적의 증가와 함께 풍년으로 생산이 과잉되었기 때문이다.


작년의 서리, 태풍 등으로 품질이 낮아 가격도 낮았지만 최근 가격이 다시 오름세이 있다. 그러나 기상재해가 적으면 과잉 생산이 우려되는 것이 현실이다. 어떻게 해야 할까?


과잉생산에 대비해서 사과의 소비를 증가시킬 수밖에 없다. 생과 소비 증가를 위해서는 더 맛있는 과일을 생산해야 한다.
더 맛있는 과일의 생산은 화학비료의 의존을 줄이고 가장 맛있는 시기에 수확하여 출하하는 것이라 할 수 있다.
맛이 상대적으로 떨어지는 과일은 가공용으로 전환시켜 생과용으로 시장에 출하되는 것을 막을 필요가 있다.


아울러, 우리나라 사과의 선호도가 있는 동남아 국가들을 비롯하여 사과 수출이 증가되도록 해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해당국에 맞는 맛을 가진 품종을 해당국에서 선호하는 크기로 검역에 문제없도록 생산할 필요가 있다.

<팜앤마켓매거진 5월호>에서 권순일 연구관의 사과의 품종 다양화, 우리 현실과 과제에 대해 더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C) 팜앤마켓.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