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9 (목)

  • 흐림동두천 0.4℃
  • 구름많음강릉 2.5℃
  • 박무서울 3.3℃
  • 연무대전 4.8℃
  • 흐림대구 3.5℃
  • 흐림울산 4.3℃
  • 흐림광주 7.0℃
  • 부산 7.7℃
  • 흐림고창 5.2℃
  • 제주 8.5℃
  • 흐림강화 1.1℃
  • 흐림보은 2.5℃
  • 흐림금산 1.9℃
  • 흐림강진군 7.0℃
  • 흐림경주시 2.1℃
  • 흐림거제 7.2℃
기상청 제공

트렌드& 마켓

파속채소<12> 양파, 마늘 겨울나기 요령

국립원예특작과학원-팜앤마켓매거진 공동기획

 

양파와 마늘은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월동작물로 다른 채소작목에 비해 내한성(추위에 견딜 수 있는 능력)이 상당히 좋은 편으로 알려져 있다. 90일령 양파 유묘의 LT50(실험에 사용된 식물체의 50%가 고사되는 온도)이 약 –10.8℃라는 해외 보고가 있었으며, 우리나라 노지 환경에서 재배되는 양파·마늘 식물체는 월동기에 –9~-7℃ 정도에 2일 정도 노출되면 동해 피해를 입기 시작하는 편이다.

 

양파, 마늘 동해 피해 발생의 원인

양파, 마늘의 우수한 내한성에도 불구하고 겨울철에 가끔 양파나 마늘 포장에서 동해 피해를 입었다는 소식을 듣고는 한다. 이는 크게 기상의 원인과 재배적인 원인으로 나눌 수 있는데, 기상으로 인한 동해 피해의 경우 양파 정식 직후 기온이 크게 내려가 활착에 지장이 생기거나 월동기 중 이상 한파 발생 등으로 인한 식물체 잎의 백화나 고사를 들 수 있다.

 

또한 재배적인 원인의 경우 여러 가지가 있는데 그 중 첫 번째는 파종·정식 깊이가 너무 얕아서 뿌리가 제대로 내리기 전에 서릿발이 내려 식물체 자체가 솟구치는 것이다.

 

두 번째로는 정식 시기가 너무 빨라 웃자라거나, 파종·정식기의 잦은 강우 등으로 농작업이 늦춰져 활착이 늦어지는 경우이다. 세 번째는 재배지에 맞지 않는 품종이나 생태형을 재배하는 경우인데, 최근 들어 수량이 많은 난지형 마늘을 중북부·산간 지방에 심으면서 월동기 전에 자란 잎들이 추운 날씨에 고사한 사례가 대표적이다. 이 외에도 밭 토양이 과습하거나 토양 깊이(토심)가 얕으면 동해가 일어나기 쉽다고 알려져 있다.

 

동해 피해 예방 요령, 사후 대책 및 주의 사항

서릿발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서는 정식 깊이가 중요한데, 양파의 경우 정식할 때 3cm 깊이로 심고 마늘은 인편 길이의 2~3배(5~7cm) 정도 깊이로 파종해야 한다. 만약 이미 피해를 받았다면 피해주를 잘 눌러주고 복토하거나, 땅이 녹는 2월 중순경에 다른 월동묘로 보식해 준다.

 

 

마늘 파종, 양파 정식기에 비가 많이 와 파종·정식이 늦어졌거나, 너무 빨라져서 식물체가 웃자랐을 경우, 그리고 재배 지역에 맞지 않는 품종·생태형을 재배할 때 부직포나 투명 필름 등 보온 자재로 피복을 하면 엽 백화를 방지하고 결주율을 낮추며 상품 수량도 어느 정도 증수될 수 있다. 땅이 얼기 전에 보온 자재로 피복하고, 이듬해 봄 온도가 올라가 동해의 염려가 없을 때 제거한다.

<계속> 

 

 

이 내용은 <월간 팜앤마켓매거진 2023년 12월호>에서 더 자세히 확인할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C) 팜앤마켓.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