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17 (금)

  • 흐림동두천 26.3℃
  • 흐림강릉 27.0℃
  • 흐림서울 27.7℃
  • 흐림대전 27.3℃
  • 흐림대구 25.4℃
  • 흐림울산 23.1℃
  • 흐림광주 24.2℃
  • 흐림부산 22.3℃
  • 흐림고창 24.3℃
  • 제주 19.5℃
  • 흐림강화 24.9℃
  • 흐림보은 25.8℃
  • 흐림금산 26.3℃
  • 흐림강진군 22.4℃
  • 흐림경주시 23.7℃
  • 흐림거제 23.3℃
기상청 제공

트렌드& 마켓

세상에서 가장 슬픔을 간직한 할미꽃

할머니의 추억이 생각나게 하는 꽃

세상에서 가장 슬픔을 간직한 꽃 중의 꽃은 할미꽃이다. 우리나라 전 지역의 산과 들, 묘지에 자생했는데, 지금은 전시회나 전문적으로 기르는 곳이 아니면 자생지에서는 보기가 어려운 꽃 중에 하나가 되어버렸다.



할미꽃은 미나리아재빗과 여러해살이 식물로 老姑草노고초, 白頭翁백두옹이라 부르기도 하며 우리나라 특산식물 중의 하나이다.

키는 보통 40㎝ 내외로 자라며 전체에 흰색의 털이 밀생한다. 잎은 5장의 잔잎으로 이루어진 깃털 모양의 겹잎으로 잎자루는 대체적으로 길다.

할미꽃은 4~5월 적자색으로 개화하는데 이것은 꽃잎이 아닌 꽃받침으로  “꽃잎 같은 꽃받침을 갖은 식물로 꽃받침은 붉은 자주색을 띤다.” 꽃잎은 없다. 포엽의 중심에서 나온 긴 꽃줄기의 끝에 1송이씩 핀다. 

꽃은 갈래꽃이지만 통모양의 종형으로 꽃 덮이 조각[花被片]은 길이가 35㎜, 너비가 12㎜ 정도로 6장이고 겉에는 털이 있지만 안쪽에는 없다. 

수술은 많고 꽃 밥은 황색이며 암술도 많다. 열매는 난형의 수과로 모여 있으며, 각각의 씨방에는 깃털처럼 퍼진 털이 밀생하는 암술대가 남아 있다. 



한국에 자생하는 할미꽃은 북한에 있는 분홍할미꽃을 비롯하여 산할미꽃,  노랑할미꽃, 동강할미꽃, 제주도에 자생하는 가는잎할미꽃과 산할미꽃 등이 자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우리는 할미꽃 뿌리를 백두옹이라 하여 한방에서 건위제, 소염제, 수렴제, 지사제, 지혈제, 진통제로 쓰거나 민간에서는 학질과 신경통에 사용하나 유독성 식물이므로 절대 주의해야 한다. 
<팜&마켓매거진 4월호>에서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