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24 (수)

  • 구름많음동두천 21.0℃
  • 흐림강릉 22.9℃
  • 연무서울 21.6℃
  • 흐림대전 18.3℃
  • 박무대구 19.0℃
  • 흐림울산 18.3℃
  • 흐림광주 20.3℃
  • 안개부산 17.0℃
  • 흐림고창 19.8℃
  • 구름많음제주 20.0℃
  • 구름많음강화 21.0℃
  • 흐림보은 17.9℃
  • 흐림금산 18.4℃
  • 흐림강진군 18.6℃
  • 구름많음경주시 19.1℃
  • 흐림거제 18.2℃
기상청 제공
전남도 육성 양파 신품종 “파링” 첫 보급 전남도 육성 양파 신품종 “파링” 첫 보급
전라남도농업기술원(원장 김성일)은 국내 양파 종자시장의 자급율을 높이고 로열티 절감을 위해 전남도에서 육성한 극조생 신품종 ‘파링’을 고흥에서 현장실증 평가회를 개최했다고 22일 밝혔다. 신품종 ‘파링’은 현재 농가에서 재배중인 수입 조생종을 대체할 수 있는 품종으로 제주도, 고흥, 무안 등 현지에서 연차 간 생육 및 수량을 평가하여 2016년에 농촌진흥청 직무육성 심의회를 통과하였고, 2017년에 국립종자원 품종보호출원 됐다. 또한 2018년에는 전남 화순군 대농씨드에 통상실시를 추진하여 현재는 약 0.5ha가 재배 되고 있으며 내년에는 무안군과 대농씨드, 전남농기원이 공동으로 보급사업을 추진하여 고흥과 무안 등에 약 2ha 이상 보급될 예정이다. 우리나라 양파 시장은 1조 1천억원으로 단위 노지채소 중 가장 큰 규모 중 하나이다. 전국 재배면적은 26,418ha이며 이 중 약 43%가 전남에서 재배하고 있어 전남 노지 채소의 주요 작물이다. 양파의 생산비는 대부분 노동비와 종묘비 비료비인데 종자의 대부분은 수입에 의존하고 있어 국산 품종의 육성과 보급이 절실한 상황이다. 전남농업기술원 원예연구소 김성준 연구사는 “우리나라 종자를 우리나라 농부가 재배하고 우리나라 국민이 건강하게 먹을 수 있는 건강한 종자를 만들고 보급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유인순 대표의 맛있고 고소한 상추
“농부가 꿈이었어요. 농촌에서 자랐기 때문에 농업에 애착이 더 컸던 것 같아요. 그래서 귀농했고, 즐겁게 농사지으면서 건강한 농산물을 생산하여 로컬푸드직매장으로 출하한다는 것만으로도 행복합니다.” 완주군 지역에서 상추, 냉이, 대파, 감자 등을 농사짓는 유인순 대표는 “내가 농사짓는 농산물을 소포장하여 로컬푸드직매장에서 일 년 내내 판매할 수 있다는 것이 흐뭇하고 좋다. 또한 소비자들이 나의 농산물을 찾을 때 안전하고 맛있는 농산물을 생산하는 농부의 길을 걸어야겠다”는 다짐을 하고 있다. 가냘퍼 보이는 몸짓과 달리 유인순 대표의 농사는 야무지다. 맛있고 안전하게 생산하는 유 대표의 상추 이야기를 스케치했다. 농부가 꿈이었다유인순 대표의 하우스는 상추 수확하느라 작업자들이 바쁜 일손을 보내고 있었다.상추는 연중 생산하고, 12월에 정식한 대파는 오는 4월 정도에 수확한다. 또 지난 가을에 파종한 노지 냉이는 수확을 미쳐 다 하지 못했는데, 주문 전화는 끊이지 않는다며 8264㎡(2500평) 규모의 농장을 소개했다. 학원과 보육교사였을 때도 종종 오빠의 농사를 도왔고, 언젠가 농부가 되어야겠다는 꿈을 유 대표는 마음껏 펼치고 있다. 완주군 농업기술센터 교육 받다



웹툰/생태 소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