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21 (일)

  • 맑음동두천 25.7℃
  • 흐림강릉 30.2℃
  • 흐림서울 25.9℃
  • 흐림대전 26.1℃
  • 흐림대구 28.1℃
  • 구름많음울산 28.1℃
  • 흐림광주 25.6℃
  • 흐림부산 24.6℃
  • 흐림고창 27.4℃
  • 구름조금제주 29.7℃
  • 구름많음강화 27.4℃
  • 흐림보은 25.4℃
  • 구름많음금산 26.7℃
  • 흐림강진군 26.8℃
  • 흐림경주시 28.0℃
  • 흐림거제 25.3℃
기상청 제공
꿀벌의 산업적 가치 꿀벌의 산업적 가치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꿀벌과 양봉산업의 중요성을 알리고 국민적 공감대를 형성하고자 17일부터 31일까지 2주간 농업과학관(전북 전주시 농생명로) 1층 전시실에서 ‘꿀벌이 만드는 육각형 세상 특별전시회’를 연다. 이번 전시회는 ‘꿀벌나라 이야기’, ‘꿀벌이 주는 선물’, ‘꿀벌이 사라진다면’ 등을 주제로 전시 영역과 체험 영역으로 진행되고 있다.‘꿀벌나라 이야기’는 꿀벌 집안의 구성원들이 가훈을 지키기 위해 노력하는 모습을 어린이들이 이해하기 쉽게 그림으로 구성해 재미를 더했다. 농촌진흥청에서 개발한 꿀 생산 우수 품종 ‘장원벌’과 낭충봉아부패병 저항성 품종 토종벌 ‘한라벌’도 전시되고 있다.‘꿀벌이 주는 선물’에서는 꿀, 봉독, 화분 등 다양한 양봉산물과 양봉산물을 활용한 가공품도 볼 수 있다. ‘꿀벌이 사라진다면’에서는 화분매개 등 꿀벌의 가치와 공익적 효과를 소개하고 화분 매개로 생산되는 과일을 소개하고 있다.또한, 양봉산업의 미래를 보여주는 스마트 양봉, 고정양봉과 융·복합 산업 등에 대한 내용도 전시하고 있다. 이와 함께 아이들을 대상으로 벌집 구조와 꿀벌 가족을 알아보는 △퍼즐 맞추기 △여왕벌 찾기 △꿀벌 알 관찰하기 △채밀기 돌려 꿀 모으기 △꿀 시식 등 다양한 체험 행사도 진행되고 있다.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 조남준 잠사양봉소재과장은 “이번 전시로 많은 사람이 꿀벌을 더욱 친밀하게 느끼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라며, “누구나 쉽고 재밌게 체험할 수 있도록 마련한 특별전시회에서 즐거운 시간을 보내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유인순 대표의 맛있고 고소한 상추
“농부가 꿈이었어요. 농촌에서 자랐기 때문에 농업에 애착이 더 컸던 것 같아요. 그래서 귀농했고, 즐겁게 농사지으면서 건강한 농산물을 생산하여 로컬푸드직매장으로 출하한다는 것만으로도 행복합니다.” 완주군 지역에서 상추, 냉이, 대파, 감자 등을 농사짓는 유인순 대표는 “내가 농사짓는 농산물을 소포장하여 로컬푸드직매장에서 일 년 내내 판매할 수 있다는 것이 흐뭇하고 좋다. 또한 소비자들이 나의 농산물을 찾을 때 안전하고 맛있는 농산물을 생산하는 농부의 길을 걸어야겠다”는 다짐을 하고 있다. 가냘퍼 보이는 몸짓과 달리 유인순 대표의 농사는 야무지다. 맛있고 안전하게 생산하는 유 대표의 상추 이야기를 스케치했다. 농부가 꿈이었다유인순 대표의 하우스는 상추 수확하느라 작업자들이 바쁜 일손을 보내고 있었다.상추는 연중 생산하고, 12월에 정식한 대파는 오는 4월 정도에 수확한다. 또 지난 가을에 파종한 노지 냉이는 수확을 미쳐 다 하지 못했는데, 주문 전화는 끊이지 않는다며 8264㎡(2500평) 규모의 농장을 소개했다. 학원과 보육교사였을 때도 종종 오빠의 농사를 도왔고, 언젠가 농부가 되어야겠다는 꿈을 유 대표는 마음껏 펼치고 있다. 완주군 농업기술센터 교육 받다



웹툰/생태 소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