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27 (목)

  • 구름많음동두천 30.2℃
  • 구름조금강릉 26.7℃
  • 구름많음서울 31.1℃
  • 구름많음대전 28.6℃
  • 구름많음대구 28.5℃
  • 흐림울산 24.1℃
  • 구름많음광주 28.9℃
  • 흐림부산 23.7℃
  • 구름많음고창 26.0℃
  • 구름많음제주 24.8℃
  • 구름많음강화 27.5℃
  • 구름많음보은 27.5℃
  • 구름많음금산 27.4℃
  • 구름많음강진군 28.9℃
  • 구름많음경주시 27.3℃
  • 구름많음거제 26.6℃
기상청 제공
감자칩 ‘새봉’ 품종 씨감자 감자칩 ‘새봉’ 품종 씨감자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남부지방에서 봄, 가을 두 번 재배할 수 있는 2기작 감자 ‘새봉’의 씨감자 보급을 확대한다고 밝혔다. 가을감자는 주로 남부지역에서 재배하며, 8월 중순부터 하순까지 씨감자를 심어 11월께 수확한다.수요가 늘면서 계절마다 햇감자가 생산되고 있지만, 가을재배용 씨감자 공급을 민영화(2009)한 후부터 가을감자 재배 면적이 줄고 있다.기존의 ‘대지’ 품종은 수량은 많지만 더뎅이병에 약하고, 식미가 떨어져 새로운 품종 공급을 원하는 농가가 많았다. ‘새봉’ 품종은 농촌진흥청에서 육성(2012)했으며, ‘대지’보다 숙기가 10일 이상 빨라 2기작에 좋다. 수량도 10a당 3,053kg으로 약 4% 많다. 바이러스에 강해 씨감자 생산과 공급도 안정적이다.또한, 전분은 많고 당은 낮아 기름에 튀기면 색이 밝아 감자칩으로 가공하기에 알맞다. 감자전이나 튀김 요리로도 좋다.농촌진흥청은 '새봉'의 씨감자 보급을 확대하기 위해 지난 2월, 씨감자 생산 판매 실시권을 민간에 이전했다.이후 업체는 전남 신안군 비금농협과 업무협약을 맺고 비금도 내 0.5ha 규모로 씨감자를 심었으며, 지난 10일 약 8톤을 수확했다.생산한 씨감자는 올 가을재배용으로 공급 예정이다. 이를 통해 가을감자 공급 확대도 기대된다. 농촌진흥청 국립식량과학원 구본철 고령지농업연구소장은 “‘새봉’의 씨감자 보급 확대로 농가 소득을 늘리고, 품질 좋고 맛있는 감자 연구로 국민 건강에 보탬이 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유인순 대표의 맛있고 고소한 상추
“농부가 꿈이었어요. 농촌에서 자랐기 때문에 농업에 애착이 더 컸던 것 같아요. 그래서 귀농했고, 즐겁게 농사지으면서 건강한 농산물을 생산하여 로컬푸드직매장으로 출하한다는 것만으로도 행복합니다.” 완주군 지역에서 상추, 냉이, 대파, 감자 등을 농사짓는 유인순 대표는 “내가 농사짓는 농산물을 소포장하여 로컬푸드직매장에서 일 년 내내 판매할 수 있다는 것이 흐뭇하고 좋다. 또한 소비자들이 나의 농산물을 찾을 때 안전하고 맛있는 농산물을 생산하는 농부의 길을 걸어야겠다”는 다짐을 하고 있다. 가냘퍼 보이는 몸짓과 달리 유인순 대표의 농사는 야무지다. 맛있고 안전하게 생산하는 유 대표의 상추 이야기를 스케치했다. 농부가 꿈이었다유인순 대표의 하우스는 상추 수확하느라 작업자들이 바쁜 일손을 보내고 있었다.상추는 연중 생산하고, 12월에 정식한 대파는 오는 4월 정도에 수확한다. 또 지난 가을에 파종한 노지 냉이는 수확을 미쳐 다 하지 못했는데, 주문 전화는 끊이지 않는다며 8264㎡(2500평) 규모의 농장을 소개했다. 학원과 보육교사였을 때도 종종 오빠의 농사를 도왔고, 언젠가 농부가 되어야겠다는 꿈을 유 대표는 마음껏 펼치고 있다. 완주군 농업기술센터 교육 받다



웹툰/생태 소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