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19 (일)

  • 흐림동두천 18.7℃
  • 구름조금강릉 17.9℃
  • 서울 20.0℃
  • 대전 20.5℃
  • 대구 18.8℃
  • 울산 18.6℃
  • 구름많음광주 21.3℃
  • 흐림부산 18.8℃
  • 구름많음고창 21.0℃
  • 흐림제주 19.1℃
  • 흐림강화 19.2℃
  • 흐림보은 19.5℃
  • 흐림금산 19.3℃
  • 흐림강진군 19.6℃
  • 구름조금경주시 18.5℃
  • 구름조금거제 19.1℃
기상청 제공

병충해와 방제법

양파에 발생하는 주요 병해<2>

잎마름병(원인균: Stemphylium vesicarium, 곰팡이)


2018년 봄철 유난히 날씨가 덥고, 잦은 비로 인해 습한 환경이 조성된 전남 무안군 지역에서 많이 발생했던 병이다. 양파 잎마름병은 노균병과 달리 높은 온도를 좋아하는 병원균으로 지상부 잎에 발생하는 병이다. 이 병은 양파의 유묘기부터 발생하며, 재배기, 수확기까지도 발생하는 특성을 가진다. 



병 발생 초기에는 잎 끝부분이 노랗게 변색되고, 잎의 끝부분에서 안쪽으로 진전되는 양상을 보인다. 병이 진전되면 병든 부위가 합쳐져서 부정형의 병반을 보이며, 이들 잎 표면에 검은색의 분생포자를 다수 형성하여 2차 감염의 피해를 끼친다. 


이 병원균은 파속 작물에 발생하는 잎마름병균과 동일하므로, 양파뿐만 아니라 마늘 재배지에서도 발생한다. 잎마름병을 관리하기 위해서는 감염 초기에 살균제를 살포하여 진전 속도를 늦추는 것과 심하게 병든 잎은 양파 생육에 지장을 주지 않도록 제거해주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다.


<팜&마켓매거진 12월호>에서는 백창기 연구사의 양파의 노균병, 흑색썩음균핵병, 잎마름병 등에 대한 이야기를 더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