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21 (화)

  • 흐림동두천 14.3℃
  • 구름많음강릉 16.9℃
  • 맑음서울 14.6℃
  • 맑음대전 14.9℃
  • 맑음대구 14.6℃
  • 맑음울산 16.9℃
  • 맑음광주 13.3℃
  • 맑음부산 15.4℃
  • 구름조금고창 15.4℃
  • 맑음제주 17.8℃
  • 흐림강화 15.8℃
  • 흐림보은 11.7℃
  • 흐림금산 14.4℃
  • 흐림강진군 13.7℃
  • 구름많음경주시 15.1℃
  • 흐림거제 17.5℃
기상청 제공

병충해와 방제법

커피나무 가해 해충만 850종 이상

약 700백억 달러의 가치 커피나무

커피산업은 세계 경제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것으로 석유 다음으로 가장 많이 상업적인 무역거래가 이루어지는 산업이다. 전 세계 약 700백억 달러의 가치를 가지고 있는 시장이다. 아시아, 아프리카, 중남미 열대아열대지역의 약 80개국에서 커피를 재배하여 수출하고 있다. 

전 세계적으로 커피를 가해하는 해충은 850종 이상이 알려져 있으며, 약 23.5% (대략 200종)가 열대아열대 아메리카지역에서 보고되고 있다. 주요한 해충으로는 아프리카가 원산지인 바구미과에 Hypothenemus hampei, 굴나방과에 Leucoptera coffeella, 벚나무깍지벌레과에 속하는 뿌리가루깍지벌레(root mealybug) 등이 있다. 


Hypothenemus hampei는 멕시코, 쿠바, 브라질, 자메이카, 푸에토리코, 도미니카공화국 등 주요 커피 생산국에서 발견되는 해충으로 직접적으로 커피 열매를 가해한다. 열매의 끝부분에 작은 구멍을 만들어 들어가며 안의 내용물을 섭취하는데, 열매가 청록색으로 변하여 썩게 된다. 

성충이 열매 안에 산란을 하고 유충이 열매 안의 내용물을 먹고 성장한다. 이들의 천적으로는 침벌과에 Prorops nasuta, Cephalonomia step hanoderis, 좀벌과에 Phymastichus coffea 등이 있다.

Leucoptera coffeella도 멕시코, 중남미지역, 아프리카 등 전 세계 커피 생산국에서 찾아볼 수 있는 해충이다. 이 해충은 커피 잎만을 가해하는데 피해를 받은 잎들의 윗면은 불규칙한 반점이나 터널이 생긴다.

5~6mm 길이의 유충이 터널 안에서 잎을 가해하며 심한 경우 잎이 말라죽거나 조기 낙엽 현상이 일어난다. 벚나무깍지벌레과에 속하는 뿌리가루깍지벌레에는 귤가루깍지벌레 Dysmicoccus br evipes, Geococcus coffeae, Geococcus radicum, Planococcus kenyae, Rhizoecus coffeae 등이 커피의 뿌리, 잎, 줄기를 가해한다. 

하늘소과에 속하는 Monochamus leuconotus는 나무줄기에 직경 1cm 정도의 구멍을 뚫고 산란을 하며 유충과 성충은 나무껍질과 안을 가해하여 커피 생장에 피해를 준다. 검정풍뎅이과에 속하는 Phyllophaga latipes, Phyllophaga vicina 등은 나무의 뿌리를 가해한다. 

개밋과에 속하는 가위개미(Acromyr mex octospinosus), 잎꾼개미(Atta ce phalotes), 차먼지응애 등은 잎에 피해를 준다. 

모잘록병(Damping Off)은 커피나무의 어린시기에 주로 발생한다. Rhizoctonia bataticola, Rhizoctonia solani 같은 곰팡이균에 의해 생긴다. 주로 열대지역에서 많이 발생하는 식물병이다. 가장 적절한 예방책은 이식 전에 토양소독을 실시하는 것이다. 


그을음병(Sooty blotch mold)은 Capnodium coffeae에 의해 생기는 식물병으로 진딧물과 깍지벌레 등이 배설한 감로가 많은 부분에 많이 발생한다. 

핑크병(Pink diseases)는 곰팡이균인 Corticium salmonicolor에 의해 연어 살색 같은 포자가 줄기와 가지에 생기는 식물병으로 자주 발생하지는 않으나 크게 발생할 경우 심각한 경제적 피해를 준다. 

<팜&마켓매거진 5월호>에서 커피나무의  병해충을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