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07 (수)

  • 흐림동두천 24.7℃
  • 흐림강릉 27.8℃
  • 흐림서울 26.7℃
  • 구름많음대전 32.0℃
  • 구름많음대구 34.6℃
  • 구름조금울산 31.6℃
  • 구름많음광주 33.0℃
  • 맑음부산 29.2℃
  • 구름조금고창 31.8℃
  • 맑음제주 30.7℃
  • 흐림강화 27.7℃
  • 구름많음보은 31.1℃
  • 구름많음금산 31.6℃
  • 구름많음강진군 32.7℃
  • 구름많음경주시 34.6℃
  • 구름조금거제 31.4℃
기상청 제공

뉴스

농식품 수출 다변화 전략

농경연, 식품 기업의 수출 결정 요인 분석

 FAO 기준 2008년~2016년 전 세계 농식품 분야 수출액 성장률은 2.1%였다. 반면, 한국은 8.7%의 성장률을 보이면서 지속적인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하지만 우리나라 전체 수출 중 농식품이 차지하는 비중은 1.2%로 전 세계 평균인 7.7%와 비교할 때 낮은 수준이다. 정부는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농식품 수출 확대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으나, 신선농산물이나 단순가공식품에 초점을 맞추어 추진되어 왔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KREI, 원장 김창길)은 ‘농식품 기업의 수출 결정 요인 및 전략 분석’ 연구를 통해 수출노하우 축적과 기술혁신, 신상품개발 및 R&D 투자 측면에서 장점이 있는 기업들이 농식품 수출을 선도하고, 지속적으로 해외시장을 개척할 수 있도록 제도적 기반을 갖추어 나가는 것이 중요한 과제이며, 안정적 농식품 수출 확대를 위해서는 수출국가를 확대하는 수출다변화 전략과 더불어 품목의 종류를 확대하는 수출다양화 전략을 모색해야 한다고 밝혔다.


 우리나라 농식품 수출액은 2015~2017년 평균 64억 6,516만 달러로 최근 3년간 꾸준히 증가하고 있으며, 2017년의 수출액은 68억 2,649만 달러로 2008년과 비교하면 124% 증가했다. 수출대상국 역시 지난 10년간 꾸준히 확대되어왔으며, 일본, 중국, 미국 등은 지속적인 수출대상국이었다. 그러나 중동 및 동남아 시장으로의 수출 비중이 확대되고, 일본시장에 대한 의존도가 낮아지는 등 수출다변화가 이루어지고 있다. 신선 농축산물 관련 주요 수출 품목은 일본의 경우 지속적으로 파프리카, 김치, 백합 등이 차지하고 있으며, 중국은 홍삼에서 유자차, 기타낙농품 등으로 변화했다. 대만으로는 홍삼, 배  등, 미국으로 배, 팽이버섯 등, 베트남으로 냉동닭, 조제분유 등, 홍콩으로 딸기, 홍삼, 유자차 등이 주로 수출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진은 수출품목은 수출상대국에 따라 상이하지만 국가별 수출비중이 높은 품목은 크게 변화하지 않은 점을 언급하며, 특정 품목에 집중하는 전략은 수출 역량을 한데 모을 수 있는 장점이 있으나, 상대국의 환경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수출품목의 다양화를 통한 리스크 분산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연구진이 2005~2017년까지 농식품 수출지속성을 분석한 결과, 우리나라의 신규 농식품 수출선 중 25%는 지속기간이 1년 미만이며, 50%는 5년차 이내에 중단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수출선을 지속하는 기업들이 농식품 수출을 안정적으로 견인하는 것으로 분석되었다. 수출선 지속성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을 분석한 결과, 시장다변화를 추진하면 수출선 지속확률이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동일 수출선의 존재는 집적효과로 작용하여 수출지속 확률이 증가하고, 상대수출가격이 높을수록, 수출보조율이 높을수록 수출선 중단 확률이 높아지는 것으로 분석되었다


 연구진은 기업설문과 계량분석 결과를 토대로 농식품 수출기업 유형별 수출전략을 제시했다. 우선 신선 수출기업의 경우 상품의 기능성 강조, 현지어 표기 준수, 현지 유통 제휴 등을 통해 수출액과 수출집중도 향상의 효과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소규모 가공농식품 수출기업의 경우 틈새시장과 같은 잠재시장을 중심으로 현재 주력 수출시장에 집중하고, 수출물량, 위험 관리 등을 통한 수출 안정화 전략을 추구하는 것이 단기적 수출성과 향상 측면에서 효과적일 것이라고 주장했다. 중규모 가공농식품 수출기업은 대규모 소비시장 지향, 시장다변화 추구, R&D 투자 전략 등이 수출성과 향상에 유효할 것이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위탁생산 가공농식품 수출기업의 경우 다른 유형에 비해 상대적으로 마케팅 집중 및 수출업무를 전문화할 수 있는 기업으로, 관련 전략들이 수출성과 향상에 유효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