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5 (일)

  • 구름조금동두천 22.7℃
  • 흐림강릉 22.8℃
  • 맑음서울 24.8℃
  • 맑음대전 24.3℃
  • 맑음대구 24.7℃
  • 맑음울산 23.5℃
  • 구름조금광주 23.3℃
  • 구름많음부산 23.9℃
  • 구름조금고창 20.2℃
  • 흐림제주 23.7℃
  • 구름조금강화 24.1℃
  • 구름조금보은 20.5℃
  • 구름조금금산 21.6℃
  • 구름많음강진군 23.1℃
  • 구름조금경주시 20.9℃
  • 구름많음거제 24.4℃
기상청 제공

뉴스

전체기사 보기

배추 뿌리혹병, 정식 전에 ‘모두랑’

무인항공 방제 · 액상노즐 사용 · 동력분무기 살포 모두 가능

김장배추 파종이 한창이다. 지난해 뿌리혹병 피해를 입었거나 이어짓기를 한 지역에서는 뿌리혹병 내병성 품종 선택과 정식 전 예방 방제 등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 배추 뿌리혹병은 뿌리에 혹이 생기면서 잔뿌리의 성장을 막아 배추가 말라 죽는 병이다. 병원균이 7∼10년간 토양에 생존하면서 지속적으로 피해를 준다. 정식 후 30일 이내에 감염되면 대부분 수확조차 할 수 없는 상태가 되고, 결구기 후에 감염될 경우 수확은 가능하지만 수확량이 현저히 줄어든다. 팜한농의 ‘모두랑 액상수화제’는 배추 뿌리혹병 전문약으로, 드론 등 무인항공기를 이용한 방제, 액상노즐 사용, 동력분무기 살포가 모두 가능해 상황에 따라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배추 정식 전에 ‘모두랑’을 처리하면 병원균의 포자 발아, 부착, 침입 등 뿌리혹병이 발병하는 모든 단계에 작용해 예방효과가 뛰어나다. 액상형 제품이므로 분진이 발생하지 않으며, 약효가 약 14일까지 지속되고 비에 잘 씻기지 않아 살포 후 비가 내려도 걱정이 없다. 뿌리혹병은 배추에서 배추로 직접 전염되는 것은 아니지만, 병에 걸린 배추가 주변 배추의 양분 흡수를 방해해 생육을 저하시키고 토양 사이로 흐르는 물, 오염된 흙과 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