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16 (토)

  • 맑음동두천 -0.5℃
  • 구름많음강릉 2.0℃
  • 박무서울 1.2℃
  • 박무대전 2.5℃
  • 구름조금대구 3.6℃
  • 구름많음울산 3.9℃
  • 구름많음광주 4.1℃
  • 맑음부산 2.9℃
  • 구름많음고창 4.4℃
  • 구름많음제주 6.1℃
  • 맑음강화 2.2℃
  • 구름많음보은 2.3℃
  • 흐림금산 1.8℃
  • 맑음강진군 5.1℃
  • 맑음경주시 4.0℃
  • 맑음거제 3.1℃
기상청 제공

서울청과 경매사 박상혁 부장 “2019년 배 7.5kg 3만~4만원 형성 예상”

2017년 11~12월 배 15kg 기준을 보면 2만~3만원대로 생산비도 나오지 않은 가격이었다. 
2018년 추석을 기점으로 배 과일은 상당히 고단가를 형성하고 있다.
가락시장 서울청과 경매사 박상혁 부장은 “1월 15일 이후에는 7.5kg 상품이 중심이고 2월초까지 거의 90% 이상 거래될 것이다. 또 2018년 구정 설 기간에 배 7.5kg짜리는 2만원~2만 5000원가량이었지만, 2019년에는 7.5kg 10내, 12내는 3만~   4만원 가량의 가격이 형성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2018년 봄 수분시기에 냉해 피해 등 악조건으로 배나무 수분을 제대로 할 수 없었다. 고온현상으로 과일이 잘 자라지 못해 생산량이 감소했고, 대과보다 소과 생산이었다. 
이러한 요인으로 가격이 오르기도 했지만 2~3년 동안 배 가격이 생산비조차 나오지 않아 폐원이 늘어 재배면적도 줄었다고 할 수 있다. 

소비자들의 과일 소비 패턴이 바뀌고 있다. 이에 따라 배 과일도 대처해 나가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다양한 품종이 나와 소비자들의 선택의 폭을 넓혀줘야 한다는 것이다. 
박상혁 부장은 “개인적으로 저장배 판매보다 맛있는 배를 제 시기에 수확하여 다음해 6~7월 중에 저장배를 판매하기보다는 수확한 해인 9~10월 중에 맛있는 배를 판매했으면 한다. 평상시에 맛있는 배를 소비자들이 먹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