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04 (수)

  • 흐림동두천 20.2℃
  • 흐림강릉 21.0℃
  • 서울 21.5℃
  • 흐림대전 23.0℃
  • 흐림대구 22.8℃
  • 흐림울산 22.9℃
  • 흐림광주 23.5℃
  • 흐림부산 24.0℃
  • 흐림고창 24.5℃
  • 제주 24.1℃
  • 흐림강화 21.0℃
  • 흐림보은 22.3℃
  • 흐림금산 22.0℃
  • 흐림강진군 24.0℃
  • 흐림경주시 22.7℃
  • 구름많음거제 25.8℃
기상청 제공

뉴스

경기도 추석 농축수산물 원산지표시 점검

‘원산지표시 감시원’ 120명 투입

경기도는 추석을 앞두고 다음달 6일까지 도내 유통 제수 및 선물용 농축산물을 대상으로 ‘원산지표시 도‧시군합동 특별점검’을 실시한다. 특히, 이번 단속에는 지난달 광역 최초로 발족한 ‘경기도 원산지표시 감시원’ 120명이 전격 투입됐다.


공정거래 질서를 확립하고자 마련된 이번 점검에서 점검단은 도내 농축수산물 판매장 및 전통시장을 대상으로 쇠고기, 돼지고기, 닭고기, 고사리, 조기 등 ‘제수용 농축수산물’과 갈비세트, 과일바구니, 한과류 등 ‘선물용 농축산물’의 원산지 표시 위반여부 등을 집중 점검하고 있다.



이와 함께 원산지표시 감시원을 중심으로 구성된 점검단은 원산지 표시 방법이 담긴 홍보물 및 안내표지판을 배부하는 등 원산지 표시 제도에 대한 계도 활동도 병행 실시하고 있다.


이해원 경기도 농식품유통과장은 “원산지표시를 위반한 식재료가 도민들의 식탁에 오르지 않도록 철저한 지도‧점검을 실시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농수산물 원산지를 잘못 표시할 경우 7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억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이와 함께 원산지를 표시하지 않거나 표시방법을 위반할 경우 1,000만 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