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19 (일)

  • 구름조금동두천 18.7℃
  • 흐림강릉 18.9℃
  • 서울 20.0℃
  • 대전 21.5℃
  • 대구 19.0℃
  • 울산 18.3℃
  • 구름많음광주 21.3℃
  • 흐림부산 18.6℃
  • 구름조금고창 21.6℃
  • 구름조금제주 19.6℃
  • 흐림강화 19.6℃
  • 맑음보은 19.6℃
  • 맑음금산 19.9℃
  • 구름조금강진군 19.7℃
  • 흐림경주시 18.9℃
  • 흐림거제 19.1℃
기상청 제공

친환경농업 ·G마크인증

장흥 김승주 대표의 유기농 원목 표고버섯

“재배부터 가공품까지 소비자가 믿고 먹는다”

원목 표고버섯은 식감과 감칠맛이 더 풍부하다. 그래서 생 표고버섯부터 건 표고버섯까지 소비자의 인기는 더 꾸준하다. 
김승주 대표는 톡톡 뛰는 맛있고 건강한 유기농 원목 표고버섯을 생산하기 위해 디테일이 돋보이는 재배기술로 기쁨농원만의 표고버섯 상품화를 구축해 나가고 있다. 


원목 표고 재배부터 천연조미료까지 소비자가 믿고 먹을 수 있는 건강 제품을 지난해부터 베트남으로 수출하고 있다.

매력적인 원목 표고버섯 
NGO 활동, 식품회사 근무할 때 5년 동안 아버지 권유로 농업을 선택했다. 귀향 후 6만6115㎡(2만평) 규모에서 유기농 원목 표고버섯을 재배하고 있다. 봄에 종균 접종 후 1년 6개월 정도 관리하면 수확한다. 물론 관리를 잘 하면 6개월 또는 1년 만에도 수확이 가능하다고 한다. 90~95% 차광망을 씌우지만 종균이 햇볕을 봐야 한다고 김승주 대표는 말했다.   

봄과 가을에는 주로 생 표고버섯을 판매하는데, 연간 2톤 출하한다. 직거래, 마트, 백화점 등 오프라인과 온라인에서 판매하고 있다. 아울러 건 표고버섯도 2톤 정도 생산한다. 



김승주 대표는 “생 표고버섯은 초봄에 화고가 가장 맛있다. 원목 표고버섯은 모양이 변하지 않아 고급스럽다. 또 나무의 영양을 먹고 자라기 때문에 배지 표고버섯보다 식감이 풍부하고, 감칠맛도 더 탁월하다”고 말했다.
백화고는 1주일 정도만 집중 생산되기 때문에 아주 귀한 선물이다. 수량이 적고, 맛은 아주 탁월하여 가격도 비싸다고 한다. 겨울이 아주 추워야 봄이면 백화고 생산량이 많고, 맛도 아주 탁월하다. 또 안개와 이슬을 먹고 자라는 흑화고는 15일 동안 집중 생산된다고 말했다.  

건강 챙기는 천연조미료 상품화
김승주 대표는 어렸을 때 합성 조미료 거부 반응으로 고생을 했기 때문에 천연조미료 상품화개발에 몰두했다. 그리고 소비자가 찾는 천연조미료 분말과 소스 등을 상품화 했다. ‘더 진한 만능간장’, ‘더 진한 밥앤김 소스’ 등이 있다.
최근에는 건강식을 찾는 소비층이 증가하면서 천연조미료 선물용 판매가 증가하고 있다. 



베트남 3년간 200만불 수출 계약
김승주 대표는 식품회사 근무 당시의 수출 경험을 살려 농산물 가공품 수출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국내 버섯시장의 가격 불안정도 있지만, 수출 활성화는 국내 버섯 가격의 안정화도 유도하기 때문이며, 무엇보다 수출 가격도 괜찮다고 말했다. 

김승주 대표는 “대량 생산 체계를 갖춰 슬로우 푸드를 지켜나가고 싶다. 이러한 바람이 표고버섯 농사에 원동력이 되고 있다. 또 수출을 해 냈을 때 지역 농업인들이 수출 도전에 박수를 보냈고 응원을 아끼지 않았다. 나의 도전이 다른 농가들에게도 수출하는 계기가 됐으면 하는 바람도 있다”고 말했다. 

김승주 대표는 3년간 베트남으로 200만불 수출 계약을 맺었다. 무엇보다 농가에서 수출 가격을 제시했다는 것에 의미가 있다. 따라서 수출 물량을 확보하기 위해 재배 면적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 대표는 앞으로 인구가 많은 나라를 타깃으로 수출국을 다변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요즘에 관심 있는 나라는 기능성 버섯이 현지인들에게 잘 판매할 수 있는 스페인에 대해 관심을 갖고 있다. 
<팜&마켓맷거진 4월호>에서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