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18 (토)

  • 흐림동두천 20.2℃
  • 흐림강릉 22.2℃
  • 연무서울 19.6℃
  • 대전 16.5℃
  • 대구 16.5℃
  • 울산 18.5℃
  • 광주 16.2℃
  • 부산 18.6℃
  • 흐림고창 16.6℃
  • 제주 21.2℃
  • 구름많음강화 17.1℃
  • 흐림보은 16.2℃
  • 흐림금산 15.7℃
  • 흐림강진군 17.3℃
  • 흐림경주시 16.9℃
  • 흐림거제 18.5℃
기상청 제공

복숭아‧자두‧매실, 깍지벌레 방제

1세대 초기에 방제해야 효과 좋고 피해 최소화

핵과류에 피해를 주는 깍지벌레는 뽕나무깍지벌레, 무화과깍지벌레, 가루깍지벌레, 말채나무공깍지벌레 4종이며, 이 중 뽕나무깍지벌레가 가장 많이 발생한다.  



 농촌진흥청이 2017년 핵과류 과수원에서 벌레 발생을 조사한 결과, 뽕나무깍지벌레는 복숭아 과수원 68곳 중 50곳, 자두는 40곳 중 38곳, 매실은 35곳 중 30곳, 체리는 5곳 모두에서 발생했다.

 핵과류 꽃이 피기 전·후 깍지벌레의 밀도를 낮추면 한 해 동안 피해를 막을 수 있다.

 뽕나무깍지벌레 암컷 어른벌레는 교미 후 알을 품고 겨울을 난 뒤, 봄철 과수에 꽃이 피면 나무줄기에 붙어 왁스층 아래 품고 있던 알을 부화한다. 

 이 알에서 부화한 벌레는 깍지벌레 1세대(1령 약충)로, 뽕나무깍지벌레는 이렇게 한 해 동안 3세대를 산다. 
따라서, 세대를 거듭하지 않도록 1세대 부화 후 바로 방제 약제를 뿌려야 살충 효과를 높일 수 있다. 

  실험 결과, 부화 초기인 1세대 1령 약충 때는 100% 방제가 됐지만, 왁스층이 형성되는 1세대 2∼3령 약충 시기에는 살충률이 2.7%에 머물렀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원예특작환경과 최병렬 과장은 “핵과류에 많은 피해를 주는 뽕나무깍지벌레를 제때 방제해 피해를 최소화하고 안정적으로 핵과류 과수를 생산하자.”라고 전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