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1 (수)

  • 흐림동두천 7.4℃
  • 구름조금강릉 12.3℃
  • 연무서울 8.9℃
  • 연무대전 10.6℃
  • 대구 14.8℃
  • 맑음울산 16.5℃
  • 박무광주 9.9℃
  • 맑음부산 15.9℃
  • 구름많음고창 9.8℃
  • 연무제주 16.0℃
  • 맑음강화 7.4℃
  • 흐림보은 8.7℃
  • 흐림금산 9.9℃
  • 흐림강진군 11.1℃
  • 구름많음경주시 16.8℃
  • 맑음거제 15.3℃
기상청 제공

뉴스

마사회 경영실적평가 D등급, 경고조치

역사상 처음으로 D등급, 누가 책임지나?

강석진 자유한국당 의원(경남 산청·함양·거창·합천)은 한국마사회가 기관평가 받은 역사상 처음으로 D등급을 받았지만 아무도 책임지는 사람이 없어 총체적 난국이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강석진 의원은 “128개 공기업 중 D등급이하 성과급제외에 포함 되었으며, 농림축산식품부산하 유일한 공공기관으로 낙제점을 받았다”고 말했다.
     
강 의원은 “작년도 경영평가 부진 원인을 살펴보니, 총체적 난국으로 보인다. 실적악화에 따른 매출액이 전년대비 –3.4%를 기록하고, 영업이익은 –32.1%를 기록했으며, 당기순이익도 –17.9%를 기록 했다.”며,“경마건전성 강화 조치로(용산지사 폐쇄, 경기수 축소 등) 입장인원이 전년대비 –6.4%가 감소한 것을 감안 하더라도, 모든 실적지표가 전년대비 쪼그라들었는데, 문제의 심각성을 무겁게 받아들이고 있는가?” 라며 따져 물었다.

강석진 의원은 “재무성과 하락으로 재무예산운영성과는 당연히 D를 받았고, 직원들의 보수 및 복리후생도 D, 삶의 질도 미흡한 D를 받았다. 심지어 문재인 정부가 높이 평가하여 가중치 비중이 높은, 사회적 가치 창출 노력인 성과관리의 적정성도 D를 받았다.”고 꼬집어 말했다.

강 의원은 “실제로 김낙순 회장 취임이후에 이렇다 할 성과도 없고, 새롭게 진행되는 것도 없지 않냐는 내부 비판의 목소리가 높은 것 알아야 한다. 복지부동의 모습이 연상된다.”고 밝혔다. 

실제 마사회에서 기재부에서 총괄하는 평가를 받게 된 것은 2004년부터인데, 한국마사회가 기관평가 받은 역사상 처음으로 D등급을 받은 것을 알려져 김낙순 회장의 경영과 관리에 문제가 있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강 의원은 “취임 당시부터 논란이 된 전문경영이나 말산업과 무관한 낙하산 인사로 인해 우려가 컸었는데, 사실로 확인되었다. 이정도 실적이면 김낙순 회장은 낙제점이다. 경영능력에 큰 하자가 있는 것 아니냐”고 우려를 표했다. 

관련기사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