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2 (목)

  • 맑음동두천 -4.9℃
  • 맑음강릉 0.2℃
  • 맑음서울 -3.3℃
  • 맑음대전 -2.8℃
  • 맑음대구 1.5℃
  • 맑음울산 1.5℃
  • 맑음광주 2.0℃
  • 맑음부산 3.0℃
  • 구름조금고창 1.8℃
  • 구름많음제주 8.9℃
  • 맑음강화 -2.4℃
  • 맑음보은 -3.1℃
  • 맑음금산 -3.8℃
  • 맑음강진군 4.0℃
  • 맑음경주시 1.5℃
  • 맑음거제 2.5℃
기상청 제공

뉴스

윤준호 의원, “산림청 산불위험예보시스템 정확도 향상 필요” 지적

산불위험예보 ‘매우 높음’ 등급보다 6배 더 많아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윤준호 의원(더불어민주당?부산 해운대을)은 최근 5년간 산불위험예보 ‘낮음’ 등급에서 발생한 산불 건수가 ‘매우 높음’ 등급에서 발생한 산불보다 6배 더 많다고 밝혔다.
 
산불위험예보시스템에서 산불위험등급은 ‘낮음’, ‘보통’, ‘높음’, ‘매우 높음’ 4단계로 나뉜다.
 
산림청이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2015년부터 2019년 8월까지 발생한 산불 2,795건 중 ‘높음’ 등급에서 발생한 산불은 1,256건으로 44.9%였으며, ‘낮음’ 등급이 771건(27.6%)으로 뒤를 이었다. ‘매우 높음’ 등급은 125건으로, 4.5%에 불과했다. ‘보통 이하’ 등급과 ‘높음 이상’으로 나누면 ‘보통 이하’ 등급에서 산불발생률이 50.6%로 더 높게 나타났다.
 
이처럼 산불위험예보시스템의 정확도가 떨어지는 이유는 시스템이 산불 발생 원인과 관련한 데이터를 반영하지 못하고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
 
예보시스템은 기상 여건이나 숲의 모양, 지형적 위험성을 고려해 산불위험지수를 산정하고, 이에 따라 등급을 매긴다. 입산자 실화, 논·밭두렁 소각, 쓰레기 소각 등 산불의 주요 원인과 관련한 데이터는 반영하지 않고 있다. 일례로, 산림청은 산불위험예보시스템 홈페이지에서 소각산불징후예보를 별도로 제공하고 있지만, 이 데이터를 산불위험지수 산정에 반영하지는 않고 있다.
 
윤준호 의원은 “산불위험예보시스템의 정확도는 ‘높음’과 ‘높지 않음’ 반반의 확률”이라고 꼬집어 말하며, “소각산불징후예보와 같이 예측 불가능한 부분을 보완하는 데이터를 연계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윤 의원은 또한 “지난해 말 국립산림과학원에서 27년간의 데이터를 분석해 <산불취약지도>를 발간했다. 입산자 실화, 논·밭두렁 소각 등 원인별로 어느 지역에 산불이 집중됐는지 나와있다. 이런 자료들을 예보에 활용할 필요가 있다”며 개선을 촉구했다. 

관련기사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