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19 (일)

  • 구름조금동두천 18.7℃
  • 흐림강릉 18.9℃
  • 서울 20.0℃
  • 대전 21.5℃
  • 대구 19.0℃
  • 울산 18.3℃
  • 구름많음광주 21.3℃
  • 흐림부산 18.6℃
  • 구름조금고창 21.6℃
  • 구름조금제주 19.6℃
  • 흐림강화 19.6℃
  • 맑음보은 19.6℃
  • 맑음금산 19.9℃
  • 구름조금강진군 19.7℃
  • 흐림경주시 18.9℃
  • 흐림거제 19.1℃
기상청 제공

특작

전체기사 보기

청주시, ICT 활용한 느타리버섯 재배

"품질향상과 생력화 통해 농가소득에 도움 됐다"

청주시농업기술센터(소장 최동운)가 지난해 농촌지도 및 시험연구사업으로 3000만 원을 들여 느타리버섯 균상재배 환경 기술시범사업을 추진했다. 균상재배란 느타리버섯의 재배방식의 한 형태로 배지재료를 병에 넣어 재배하는 것이 아니라 균상대에 발효된 볏집이나 폐면을 입상하여 재배하는 방법으로 1회 재배기간이 약 90 ~100일 정도로 병재배 보다 길며, 버섯수확은 4~6회에 걸쳐 이루어진다. 이 사업은 ICT기술을 적용한 느타리버섯 균상재배 선도 농가를 육성하는 것으로, 원격환경 모니터링 시스템, 대류휀, CCTV 등을 지원했으며 적정 환경관리로 고품질 느타리버섯 재배와 생력화에 성공했다. 느타리버섯은 비타민D2의 모체인 에르고스테롤을 많이 함유하고 있다. 고혈압과 동맥경화의 예방 및 치료에 효과가 뛰어나며 항암치료에도 효과적이다. 느타리 재배 유광수 농가는 “느타리버섯 가격하락으로 인한 소득감소로 재배하는데 어려움이 있었으나 ICT기술 이용한 환경관리로 품질향상과 생력화를 통해 농가소득에 도움이 됐다”라고 말했다. 원천석 청주시농업기술센터 농촌지도사는 “농산물 가격하락에 의한 소득감소에 대응하기 위해 앞으로 특용작물 시범사업에 ICT 기술을 접목하여 농산물 안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