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11 (월)

  • 맑음동두천 -9.1℃
  • 구름조금강릉 -2.5℃
  • 맑음서울 -7.4℃
  • 맑음대전 -6.0℃
  • 맑음대구 -2.7℃
  • 맑음울산 -0.8℃
  • 흐림광주 -2.1℃
  • 맑음부산 0.5℃
  • 흐림고창 -2.6℃
  • 흐림제주 3.7℃
  • 맑음강화 -8.5℃
  • 맑음보은 -5.7℃
  • 맑음금산 -5.0℃
  • 흐림강진군 -0.5℃
  • 맑음경주시 -2.0℃
  • 맑음거제 0.8℃
기상청 제공

제주 브랜드감귤 90%이상 생산

올해 남원읍, 동지역 7개소 2ha 보급
당해 연도 고품질 브랜드 감귤 생산 가능

밀식 노지감귤원을 표준과원 구조개선으로 당해 연도 고품질감귤 생산이 가능해 농가 소득증대에 도움이 되고 있다.
농림축산식품 주요통계에 따르면 감귤 1인당 연간 소비량은 지난 2007년 16kg으로 최고치를 기록한 후 2014년 14.2kg, 2016년 13.1kg, 2017년 11.4kg으로 매년 감소하고 있다.

 그러나 감귤 소비 트렌드는 당도가 높고 산함량이 낮은 맛이 좋은 감귤은 높은 가격에도 구매가 증가하면서 품질에 따라 가격이 3~5배 이상 차이가 나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농업기술원 서귀포농업기술센터(소장 신양수)는 올해 144백만 원을 투입해 고품질감귤 생산 표준과원 조성 시범사업을 남원읍, 동지역 7개소 2ha 보급한다고 밝혔다.

 노지감귤 표준과원 조성 시범사업은 성목이식 사업이 3년차에 수확 하는 단점을 보완해 간벌, 과원구조 개선, 토양피복재배로 당해 연도 최고품질 감귤 생산이 가능하다.

 표준과원조성 12농가에 대해 2017년산 감귤 품질 조사결과 당도 12.4브릭스, 산함량 0.9%로 일반재배 감귤보다 당도가 2.6브릭스 높아 브랜드감귤 91%가 생산 되었다.
 또한 일반재배 농가보다 10a당 560만 원이 많은 869만 원 조수입을 올렸다.
감귤 표준과원조성은 줄이 잘 맞는 노지감귤원 대상으로 간벌을 실시해 나무 간격을 4m 이상 구조개선 후 얕은배수로, 집수조, 압보상 점적관수, 개폐형 토양피복, 부분 성목이식, 우산식지주대 시설 등 토양피복재배 핵심기술을 투입할 계획이다.

장점으로는 사업 당해 연도에 수확이 가능하며 당도 12브릭스 이상 산함량 1% 이하 브랜드감귤 90% 이상 생산 할 수 있다.
 서귀포농업기술센터는 2017년 12농가 4.4ha, 2018년도 6농가   1.7ha를 지원했다.
 현광철 감귤기술팀장은 “소비자는 비싸더라도 맛 좋은 감귤을 구매하고 있어 품질을 높이려는 농가의 노력이 필요하다. 소규모 감귤원을 대상으로 확대 보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