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13 (목)

  • 구름많음동두천 21.7℃
  • 구름조금강릉 20.3℃
  • 구름많음서울 24.6℃
  • 구름많음대전 21.8℃
  • 흐림대구 22.2℃
  • 흐림울산 21.4℃
  • 흐림광주 22.9℃
  • 부산 21.8℃
  • 구름많음고창 22.5℃
  • 제주 23.9℃
  • 구름많음강화 19.7℃
  • 흐림보은 20.1℃
  • 구름많음금산 19.6℃
  • 흐림강진군 22.8℃
  • 흐림경주시 21.0℃
  • 흐림거제 22.0℃
기상청 제공

맛있는 농업

우리쌀빵·우리쌀쿠키 선한제빵소 유성애 대표

“건강·안전·신뢰의 먹거리 상품과 일자리 창출”



어른신들이 빵을 만들어 이웃에게 나눔을 실천하는 선한제빵소(대표이사 유성애). 특히 노인 일자리를 창출 하면서 이웃과 함께하는 선한제빵소는 100% 우리쌀과 밀을 사용하며, 유기농 유정란을 식재료로 사용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청양지역 농산물과 우리쌀, 우리밀만을 이용하여 만든 수제쿠키, 수제빵을 만드는선한이웃영농조합법인 선한제빵소의 건강한 빵 이야기를 취재했다.





청양농업기술센터 6차산업 시범사업 참여
2014년 유성애 대표이사는 독거노인을 비롯하여 이웃에게 빵나눔을 실천해 오고 있다. 2015년 청양농업기술센터 6차산업 지원을 받아 우리쌀, 우리밀을 이용한 수제쿠키와 수제식빵을 전문적으로 생산하고 있다. 특히 지역 농산물을 이용하며 지역 일자리를 창출하는데 기여하고 있다.
“우리 선한제빵소 영농조합법인이 지속적으로 성장할 수 있었던 것은 농업기술센터에서 우리쌀을 이용한 쌀빵 반죽법 교육이 밑거름이 됐죠. 농업기술센터 조미숙 계장을 비롯하여 농업기술센터에서 적극적인 지도를 받고 있고, 김란 지도사님과도 다양한 상품개발 아이디어를 공유하고 있습니다.”
유성애 대표이사는 “귀농 초창기에 적응할 수 없이 방황할 때 농업기술센터에서 6차산업 교육을 받았다. 청양지역 특산물을 이용하여 쌀빵을 만들어 보자는 제안을 받아 시작했다. 덕분에 현재는 로컬푸드직매장, 농협하나로, 청양군청 내 커피전문점 등에 납품하고 있다. 아이들의 간식용으로 우리쌀빵이 굉장히 좋다는 말을 들었을 때 보람을 느낀다. 또 경로당 등에서 꾸준한 인기를 누리고 있다”고 말했다.
농업기술센터 김란 지도사는 “선한제빵소 유성애 대표이사는 우리쌀 소비촉진에도 기여하며 지역 일자리 창출에도 큰 역할을 하고 있다. 또한 쌀빵과 쌀쿠키를 만드는 체험장도 특수아동이나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운영하고 있다. 그 중심에는 반드시 건강과 안전 그리고 신뢰의 먹거리를 생산한다는 것이며, 주도적으로 펼쳐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쫄깃쫄깃, 말랑말랑 오감 만족 우리쌀식빵 정말 맛있어요!
선한제빵소에 들어서면 우리 고구마 자미와 우리 쌀로 만든 자미쌀쿠키, 우리밀과 유기농구기자, 아몬드로 만든 구기자바라기,홍곡쌀과 청양고춧가루로 만든 매콤홍쌀쿠키, 우리밀과 단호박, 땅콩호박으로 만든 통노란호박쿠키, 흑미쌀가루와 맥문공가루, 아몬드로 만든 맥문동흑미쿠키 등을 비롯하며 구기자쌀식빵, 쌀쑥식빵, 자색고구마식빵, 쌀식빵 등을 주문 생산하느라 바쁜 일손을 보내고 있다.
“밀가루를 섞으면 빵이 크고 보기 좋아요. 하지만 선한제빵소에서는 보기 좋은 빵이 아니라 맛있고 건강을 챙겨주는 빵과 쿠키를 생산하는 것이 원칙이죠.”
유성애 대표이사는 “밀가루는 사용하지 않고 100% 우리쌀과 밀을 사용하기 때문에 속이 편안하고 식사 대용으로 소비자들의 주문량이 많다. 단골 고객 중에는 위가 안 좋아 빵을 한꺼번에 구입하여 냉동보관했다가 먹기 하루 전에 꺼내 먹는데, 방금 사온 빵처럼 말랑말랑 촉감이 좋고 맛있다”고 말했다.
밀가루를 섞은 빵은 먹고 싶은 색깔이면서 크기 때문에 잘 팔린다. 하지만 선한제빵소의 100% 쌀빵은 부피감이 없어 모양새가 밋밋하여 한 눈에 호감을 받을 수 없지만, 한 번 먹어본 소비자들은 ‘이게 뭐지’ 하면서 고정 고객이 된다.
<팜&마켓매거진 7월호>에서 지역농산물을 식제료로 활용하며 일자리를 창출하는 선한제빵소에 맛있는 6차산업 이야기를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