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3 (금)

  • 맑음동두천 20.0℃
  • 흐림강릉 25.4℃
  • 구름조금서울 23.8℃
  • 박무대전 22.6℃
  • 구름많음대구 24.9℃
  • 박무울산 23.2℃
  • 박무광주 24.2℃
  • 구름많음부산 24.7℃
  • 흐림고창 23.1℃
  • 박무제주 26.4℃
  • 맑음강화 19.5℃
  • 흐림보은 20.4℃
  • 흐림금산 20.1℃
  • 구름많음강진군 23.7℃
  • 흐림경주시 22.1℃
  • 구름많음거제 24.1℃
기상청 제공

칼럼

전체기사 보기

<편집장의 글> 이상견빙지(履霜堅氷至)와 과수화상병

이상견빙지履霜堅氷至는 서리를 밟게 되면 멀지 않아 단단한 얼음을 보게 된다는 말이다. 세상의 모든 사물은 일조일석에 갑자기 어떤 현상이 나타나는 것이 아니라 아주 작은 것에서부터 시작하여 점차 극도의 위협으로 경계해야할 지경에 달하게 된다는 뜻이다. 뜨겁던 여름이 어제 같지만 첫 서리를 밟게 되면 추운 겨울이 닥쳐올 것을 알게 된다. 이 말은 『역경易經』「坤卦」 초효初爻에 있는 효사爻辭이다. 곤坤은 땅을 뜻하고 음陰을 뜻한다. 음陰은 차가운 것, 어두운 것을 뜻하고, 곤의 반대는 건乾이다. 건은 하늘이며 양陽이다. 양陽은 더운 것, 밝은 것이다. 봄과 여름은 건乾에 속하고 가을과 겨울이 곤坤에 속한다. 따라서 가을이 되어 서리를 밟게 되면 차츰 날이 추워져서 천지 만물이 얼어버리는 겨울이 오는 것이다. 우리는 단풍잎 한 장에도 가을이 왔다는 것을 느끼듯이 첫서리가 내리면 추운 겨울을 대비해야 한다는 것이다. 최근 연이은 과수화상병 발생으로 사과, 배 농가들이 불안해하고 있다. 과수화상병 발병이 확진된 과수원은 전체 폐원해야 하고 폐원 이후에도 3년 간 과수와 과수화상병을 일으킬 수 있는 매실·모과·살구·자두 등 28종의 기주식물과 과수를 재배할 수 없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