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17 (금)

  • 흐림동두천 27.2℃
  • 흐림강릉 27.2℃
  • 흐림서울 28.0℃
  • 흐림대전 27.4℃
  • 흐림대구 27.5℃
  • 흐림울산 23.4℃
  • 흐림광주 25.8℃
  • 흐림부산 22.7℃
  • 흐림고창 26.4℃
  • 제주 22.6℃
  • 흐림강화 25.2℃
  • 흐림보은 25.9℃
  • 흐림금산 27.0℃
  • 흐림강진군 24.0℃
  • 흐림경주시 25.0℃
  • 흐림거제 26.4℃
기상청 제공

드론, 풀사료 적기 파종

드론 파종 기술 적용
8일, 동계 사료작물 첫 수확 연시회

 국내 사료작물 생산면적은 점차 확대되고 있지만 폭우 등 기상이변으로 파종과 수확 시기가 늦어지는 사례가 자주 발생하고 있다. 

 사료작물을 안정적으로 생산하기 위해서는 파종적기를 놓치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

지난해 9월, 전라남도 나주의 10헥타르(ha) 규모 농가 재배지에 종자의 종류와 파종방법 등 조건을 달리해 동계 사료작물 생산에 드론 활용성을 검토했다. 

 그 결과, 분무살포기(미스트기) 파종에 비해 노동력이 절감되고 장시간 작업이 가능해 작업능률이 높았다.
  이탈리안 라이그라스 종자의 크기, 중량 등 특성이 호밀, 청보리보다 드론 파종에 적합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드론 파종(이탈리안 라이그라스)은 벼를 수확하기 전에 종자를 뿌리는 ‘벼 입모중 파종’에 활용도가 높았다. 

 드론에서 발생하는 하향풍은 종자가 벼 사이의 토양에 안착하기 좋은 조건을 제공했다.

 재배지가 분산돼 작업량이 많은 경우와 토양에 수분이 많아 기계 파종이 어려운 작업환경에서도 적기파종이 가능했다.

 국립축산과학원은 파종기술 개발과 함께 광학센서를 통한 토양환경과 사료작물 생육상태 조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앞으로 드론의 자율비행을 통한 정밀재배기술도 개발할 계획이다.

 농촌진흥청은 8일, 나주시 농업기술센터와 함께 ‘드론 이용 동계 사료작물 수확 연시회’를 개최한다. 
 드론으로 파종했던 동계 사료작물의 수확 연시와 드론 활용에 대한 현장토론도 있다.

 현장을 찾은 사료작물 재배 농업인을 대상으로 동계 사료작물 안전재배기술과 드론 활용기술에 대한 전문가 교육도 진행된다.

농촌진흥청 초지사료과 김원호 과장은 “동계 사료작물의 대면적 재배에 있어 드론을 적용한 첫 사례”라며 “드론 파종에서 생산량예측 등 안정된 조사료 생산기술 체계가 확립될 경우 국내산 조사료 보급 확대가 예상된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