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17 (금)

  • 흐림동두천 22.1℃
  • 흐림강릉 23.0℃
  • 연무서울 23.8℃
  • 흐림대전 24.5℃
  • 흐림대구 22.7℃
  • 흐림울산 19.8℃
  • 광주 17.2℃
  • 흐림부산 21.0℃
  • 흐림고창 17.4℃
  • 제주 18.5℃
  • 흐림강화 19.7℃
  • 흐림보은 22.7℃
  • 흐림금산 21.3℃
  • 흐림강진군 17.9℃
  • 흐림경주시 19.8℃
  • 흐림거제 21.1℃
기상청 제공

친환경농업 ·G마크인증

해남 청년농업인 정인환 대표

“균상 느타리버섯 명품화”

고품질의 균상 느타리버섯을 생산하는 청년농업인의 모습에서
찌릿찌릿한 감동을 느꼈다. 소비자들이 최애하는 명품 느타리버섯을
생산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는 모습 때문이다.
자신만의 균상 느타리버섯 스토리를 만들어 나가는 청년농업인 정인환 대표를 만났다.




느타리버섯 균상 평균 4회 수확
정인환 대표는 1.2m*15m 균상에서 느타리버섯을 재배한다. 배지는 폐솜(방울솜)을 사용하고 있다. 정인화 대표의 비법은 호기성발효 배지를 사용하는 것인데, 수분과 온도를 잘 맞춰야 한다.




고온기와 동절기 내외부 환경에 따라 달라지겠지만, 발효기계에 방울솜을 넣어 1주일 동안 돌리는데, 24시간 동안은 75℃를 유지하고, 4일 동안은 55℃로 관리한다고 말했다. 과학적 이론도 필요하겠지만, 재배 경험에서 나온 노하우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주의할 것은 발효기계 안에서 수분 관리이다. 여름에는 65~75%, 겨울에는 75~85% 정도 수분관리는 것도 노하우이다.



정인환 대표는 “외부 환경에 따라 호기성발효 상태가 달라질 수 있다. 호기성발효를 오래 시키면 영양분 손실이 크고, 적게 시키면 잡균 발생이 많다. 배지의 발효 상태에 따라 느타리버섯의 품질과 수확량이 결정된다”고 말했다. 


정인환 대표는 여름에는 균상에 직접 종균 접종하지만 겨울에는 이렇게 발효기계 안에 종균을 넣고 믹스하여 균상에 비닐을 깔고 그 위에 10~15cm로 깔아준다.


균상 느타리버섯의 생육관리는 14~16℃, 습도 90% 유지하면서 5일 정도 지나면 초발이한다. 이것이 6~7일 지나면 수확한다. 또 수확 후 관리한 다음 15~20일후에는 2차 수확한다. 정인환 대표는 평균 4회 수확하며, 재배사 전체는 3~3.5회




청년창업양성사업 LED지원
정인환 대표는 “전남농업기술원의 청년농업인 교육과 지원, 해남군농업기술센터의 교육 등이 청년농업인들에게 커다란 힘이 되고 있다. 사업계획서 쓰는 것부터 사업가로 성장할 수 있는 정보제공들도 다양하게 받고 있다. 특히 전남농업기술원 청년창업양사업으로 LED를 시설하여 고품질의 균상 느타리버섯과 수확량도 증가했다”고 말했다. 


백색 LED시설은 균일한 느타리버섯을 생산하고, 품질도 확실히 향상됐다고 설명했다. 느타리버섯의 갓 색깔이 선명하고 버섯대도 곧다는 것이다. 특히 수확량은 20% 증가했고, 성과가 좋아 주변 농가에도 LED 시설을 하게 됐다.




정인환 대표는 “우리 지역에서는 균상 느타리버섯 재배를 지속으로 이어나갈 것이다. 아울러 소비자들이 해남의 균상 느타리버섯을 최애한다는 것이 자랑스럽고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

<팜&마켓매거진 3월호>에서 더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