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17 (금)

  • 흐림동두천 26.3℃
  • 흐림강릉 27.0℃
  • 흐림서울 27.7℃
  • 흐림대전 27.3℃
  • 흐림대구 25.4℃
  • 흐림울산 23.1℃
  • 흐림광주 24.2℃
  • 흐림부산 22.3℃
  • 흐림고창 24.3℃
  • 제주 19.5℃
  • 흐림강화 24.9℃
  • 흐림보은 25.8℃
  • 흐림금산 26.3℃
  • 흐림강진군 22.4℃
  • 흐림경주시 23.7℃
  • 흐림거제 23.3℃
기상청 제공

단감 감풍, 올해 스페인과 호주에서 품종 보호출원

과실 크고 과즙 풍부… 생리장해 적어 농가 호응 높아
10월 하순께 수확하는 맛 좋고 재배 쉬운 품종

우리나라에서 재배하는 단감은 대부분 일본에서 도입됐으며, 전체 재배 면적의 83% 이상이 ‘부유’ 품종으로 편중돼 있다.
단감 ‘감풍’ 품종은 ‘부유’ 대체 품종으로 개발했고, ‘부유’보다 10일 정도 빠른 10월 하순께 수확해 경쟁력이 있다. 특히, ‘감풍’은 무게가 417g으로 아주 크고 당도도 15브릭스로 높다. 과육이 배처럼 아삭하며 과즙이 풍부해 식미가 매우 좋다. 과실 표면에 열매터짐(열과)이나 꼭지들림 같은 생리장해 발생이 적어 재배도 쉽기 때문에 농가의 반응도 좋다.
 지난해 소비자와 생산자를 대상으로 하는 시식 평가회에서 과실 크기·모양·식미 부분에서 높은 점수를 받아 앞으로 시장성이 매우 높을 것이라는 평을 받았다.



‘감풍’은 2014년 종묘업체에 기술을 이전한 후 현장에는 2016년 첫 묘목이 공급됐다. 현재는 26개 업체에서 생산, 보급하고 있다.
 단감의 국내 개발 품종은 해외에서도 관심이 많다. 최근 스페인에서도 기술이전을 요구하면서 품종 보호를 위한 ‘국외품종보호’를 출원, 심사를 진행하고 있다.  ‘감풍’ 품종은 올해 스페인과 호주에 품종보호출원 예정
농촌진흥청은 품질 좋은 국산 단감 품종 개발은 물론, 수입 품종 대체를 목표로 2007년부터 품종 육성과 재배 연구를 해왔다. 현재까지 11품종을 개발했고, 이 중 6품종은 국내외에 보급 중이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강삼석 배연구소장은 “앞으로도 단감 ‘감풍’ 품종을 널리 보급하기 위한 맞춤형 재배법 확립 등 기술 개발을 이어갈 계획”이라며, “맛과 품질이 뛰어난 국산 품종으로 소비자의 인식을 전환함으로써 감 소비를 늘리는 데도 기여하겠다.”라고 전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