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7 (토)

  • 구름조금동두천 -7.0℃
  • 맑음강릉 -0.2℃
  • 구름조금서울 -5.4℃
  • 맑음대전 -5.6℃
  • 맑음대구 -3.5℃
  • 맑음울산 -2.6℃
  • 맑음광주 -2.6℃
  • 맑음부산 -0.5℃
  • 맑음고창 -4.5℃
  • 맑음제주 4.5℃
  • 구름조금강화 -6.5℃
  • 맑음보은 -9.0℃
  • 맑음금산 -8.4℃
  • 맑음강진군 -4.1℃
  • 맑음경주시 -2.5℃
  • 맑음거제 0.2℃
기상청 제공

뉴스

씻은 채소는 반드시 냉장보관

식중독 예방 위한 연구 결과
세척 후 실온보관 시 유해균 증가 확인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류영진)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은 유해균 증식으로 인한 식중독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가열하지 않고 섭취하는 채소류는 씻어서 바로 섭취하고, 바로 섭취하지 않을 경우 반드시 냉장 보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이번 발표는 채소류에 의한 병원성대장균 식중독 등이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어 채소 세척 후 보관 상태에 따른 유해균 변화를 조사하여 식중독 예방법을 제시하기 위해 진행한 연구결과이다.   연구 결과, 부추‧케일 등의 채소는 모두 냉장온도에서 12시간 보관하였을 때 세척 여부와 상관없이 유해균 분포에 변화가 없었으나, 세척한 뒤에 실온에서 12시간 보관한 경우 유해균 분포에 유의적인 변화가 확인됐다. 
부추를 세척한 후 실온에서 12시간 보관하였을 때 식중독균인 병원성대장균수가 평균 2.7배, 케일에 존재하는 유해균인 폐렴간균은 세척 후 실온에서 12시간 후 평균 7배 증가했다.
반면 부추‧케일 모두 세척하지 않고 실온에 12시간 보관한 경우 식중독균 또는 유해균의 분포 변화가 관찰되지 않았다.
 이번 결과는 채소류 표면에 원래 분포하고 있던 세균(상재균)이 세척과정에서 군집간의 평형이 깨지면서 유해균에 대한 방어 능력이 감소하는 것으로 해석된다.
 또한 세척 후 실온에서 12시간 보관할 경우 미생물이 증식할 수 있는 환경(온도‧시간)이 조성되어 유해균 증식으로 인해 식중독 발생 우려도 커질 것으로 확인됐다.


관련기사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