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18 (토)

  • 구름조금동두천 17.8℃
  • 흐림강릉 23.0℃
  • 구름많음서울 22.1℃
  • 대전 18.0℃
  • 대구 17.0℃
  • 흐림울산 19.6℃
  • 광주 16.1℃
  • 부산 19.1℃
  • 흐림고창 17.4℃
  • 제주 19.7℃
  • 구름조금강화 17.9℃
  • 흐림보은 16.5℃
  • 흐림금산 16.1℃
  • 흐림강진군 17.2℃
  • 흐림경주시 17.9℃
  • 흐림거제 18.4℃
기상청 제공

껍질째 먹어도 맛있는 포도 ‘홍주씨들리스’

현장평가회… 외국산 대체 기대

포도 ‘홍주씨들리스’는 9월 중순에 익는 씨 없는 품종이다.  
 외국산 빨간 포도인 ‘크림슨씨들리스’와 비교하면 당도(18.3°Bx)는 비슷하나 산 함량(0.62%)이 적당히 높아 새콤달콤하고 은은한 향이 일품이다.
 ‘크림슨씨들리스’의 포도 한 알은 3.5g인데 비해 ‘홍주씨들리스’는 6.0g으로 알이 큰 편이다. 
 지난 9월 4일 서울 가락시장에서 경매사와 중도매인을 대상으로 한 평가회에서 ‘홍주씨들리스’는 당도와 육질, 단단함, 과즙, 향, 송이 모양이 만족스럽다는 평가를 받았다. 재배할 때도 열매가 잘 열리고, 수확기에 과실 터짐 발생이 적다. 
또한, 포도 알이 잘 떨어지지 않고 저장성도 좋아 시장 가격에 따라 출하 시기를 조절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추위에 견디는 성질은 ‘거봉’ 품종과 비슷한 정도이므로 중부 이북 지역에서는 겨울을 나기 위한 대책이 필요하다. 
 ‘홍주씨들리스’ 묘목은 올해 봄부터 21개 묘목업체에서 판매를 시작했으며, 앞으로 2년∼3년 후에는 시장에서 만날 수 있다.
 이와 함께 경북 상주시에서는 ‘캠벨얼리’ 대체 품종으로 ‘홍주씨들리스’를 선정해 재배단지를 조성하고 있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과수과 허윤영 농업연구사는 “‘홍주씨들리스’는 외국산 씨 없는 포도를 대체할 뛰어난 품종으로 ‘캠벨얼리’와 ‘거봉’이 주류인 우리나라 포도 시장에 새로운 변화를 일으킬 유망한 품종이다.”라고 전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