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17 (수)

  • 구름조금동두천 15.9℃
  • 흐림강릉 12.4℃
  • 맑음서울 15.5℃
  • 맑음대전 15.9℃
  • 연무대구 16.1℃
  • 맑음울산 18.5℃
  • 맑음광주 16.7℃
  • 맑음부산 20.7℃
  • 맑음고창 17.7℃
  • 맑음제주 19.2℃
  • 맑음강화 15.8℃
  • 맑음보은 11.1℃
  • 맑음금산 13.5℃
  • 맑음강진군 18.4℃
  • 맑음경주시 18.5℃
  • 맑음거제 19.2℃
기상청 제공

육묘전문가

‘한‧중‧일 육묘산업 발전 방안 모색’

육묘산업 발돋움 기대


국내 육묘산업은 1990년대 공정육묘를 도입한 후 30년도 채 되지 않아 농업의 전문화와 분업화 등의 변화로 비약적으로 발전해왔다. 
 3,881억 원의 시장 규모(2015년)와 해마다 일본에 260만 주(10억 원 상당) 이상의 모종 수출, 미국 등 전 세계 24개 나라에 육묘 트레이 수출, 중국 등 20개 나라에 42대의 접목 로봇 수출 등 눈에 띄는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물론, 기후변화, 생산비 상승, 전문 인력 수급 등의 문제로 육묘산업 발전이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이는 중국과 일본도 안고 있는 공통된 문제점이다.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우리나라 육묘산업의 확대 발전을 위한 방안 마련을 위해 20일 연암대학교에서 ‘한‧중‧일 육묘산업 발전 방안 모색’ 국제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이번 심포지엄은 농촌진흥청, 한국공정육묘연구회, 한국육묘산업연합회, 연암대학교가 공동 개최한다. 150여 명이 참석해 한국, 중국, 일본 육묘 산업 현황과 발전적 대안을 위한 각 나라의 전문가 5명이 주제 발표했다.
농림축산식품부 종자생명산업과 최근진 과장은 ‘한국 육묘산업 육성 정책 방향’, 강원대학교 김일섭 교수는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육묘 산업 및 연구 방향’, 산동안신종묘 한지수 대표는 ‘중국 산둥성 육묘 산업 현황과 전망’, 샤먼백리육묘장 강잉더 대표는 ‘중국 남부 육묘산업의 현황과 발전’, 베르그아스 야마구치 대표는 ‘일본 베르그아스 육묘 사업 모델’을 각각 발표했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채소과 김대현 과장은 “한·중·일 육묘산업 발전을 위해 육묘 분야 전문가들이 정보를 나누고 발전 방안에 대한 이해를 높이는 계기가 될 것이다. 심포지엄을 계기로 현장과 산업계, 학계, 정부와 협업해 세계 제1의 육묘산업으로 발돋움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