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18 (월)

  • -동두천 23.5℃
  • -강릉 22.2℃
  • 연무서울 24.7℃
  • 박무대전 24.0℃
  • 구름많음대구 23.8℃
  • 구름많음울산 25.2℃
  • 박무광주 24.0℃
  • 구름많음부산 24.5℃
  • -고창 23.3℃
  • 박무제주 21.9℃
  • -강화 22.8℃
  • -보은 23.6℃
  • -금산 22.2℃
  • -강진군 23.4℃
  • -경주시 24.2℃
  • -거제 24.8℃
기상청 제공

곤충·양잠산업

고소애 생산 전문가 김흥규 대표

“최적의 환경에서 고품질의 고소애 생산”

“곤충의 먹이와 환경을 어떻게 관리했느냐에 따라 최종 품질이 결정된다고 봅니다. 따라서 고소애하우스는 안전하고 건강한 곤충을 생산해야 한다는 원칙으로 자동화시설을 도입하여 고품질의 고소애를 생산합니다. 곤충산업은 혼자하는 것이 아니라 주변의 농가들의 도움도 받고, 대전시농업기술센터 박용수 소장을 비롯하여 지도사의 지도로 사육기술부터 판매까지 곤충산업의 잠재시장을 확보해 나가는데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김흥규 대표는 경쟁력 있는 국내 곤충산업을 이끌어 나가기 위해 적극적으로 활동하며, 자기만의 노하우도 함께 공유하는 열린 마음의 고소애 생산 전문가이다.



고소애 전문 농장
김흥규 대표는 물류산업 분야에 근무했을 때 곤충산업을 조사하면서 곤충에 대한 비전을 봤다. 그리고 곤충산업에 몸담기 위해 준비했고, 고소애 전문농장을 만들기 위해 무보수로 두 달 동안 일도 하면서 재배기술 노하우를 축적했다고 한다. 2016년 9월 고소애하우스를 오픈했다. 
처음 15kg 고소애 사육으로 시작했지만, 현재는 월 200~250kg 사육하고 있다.
김 대표가 고소애를 선택한 이유는 대중적인 곤충이므로 시장 접근이 용이하기 때문이다. 또 고소애 건조는 kg당 50,000 ~70,000원이며, 생물이 kg당 20,000 ~25,000원 시작하여 현재도 20,000원을 유지하는 것을 볼 때 타 곤충보다 가격이 안정적이라고 볼 수 있다. 
아울러 고소애는 쿠킹, 국수, 라면, 빵, 조미료 등 다양한 식자재로 사용할 수 있다. 
김흥규 대표의 고소애하우스는 고소애 전문 농장이면서 애완용 사슴벌레를 사육하며 앞으로 슈밀도 사육할 계획이다. 



건강하고 고품질의 곤충 생산
고소애는 타 곤충보다 잘 죽지 않는다. 사육이 용이하여 폐사율이 낮지만 농장주의 손이 많이 가는 곤충이다. 
김흥규 대표는 “고소애는 사육환경이 편안해야 한다. 즉 신선하고 안전한 먹이원이 꾸준히 있어야 한다. 또 고소애가 잘 자랄 수 있는 온습도, 환기 관리가 중요하다. 좋은 환경에서는 건강하고 안전한 곤충을 생산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한편, 고소애 사육을 꺼려하는 이유도 있다. 분변갈이할 때 분변 미세입자가 호흡기에 들어오기 때문이다. 김 대표는 고소애 곤충의 분변은 고가 화분의 용토나 양계장 먹이 혼합 사료용으로 납품하고 있다. 종축에는 적합하지 않지만 성충이나 번데기 등은 닭 먹이로 주고 있다. 집에서 키우는 닭에게 줬다니 일반 닭보다 훨씬 크다고 설명했다.



고품질 고소애 생산
김흥규 대표는 먹이원으로 밀기울만 사용해도 고품질의 고소애를 생산한다. 타 먹이가 있지만 배합이 쉽지 않고 가격도 부담되기 때문이다. 밀기울을 주기 때문에 다양한 야채를 이틀에 한 번 풍족하게 준다. 
김 대표는 친환경 고소애를 생산하기 위해 야채를 대신할 먹이원도 시험 중에 있다.
청결한 환경을 유지하기 위해 고소애 1cm 이상의 크기였을 때 1회, 2cm 정도 됐을 때 분갈이 한다. 한 상자에 유충은 1.2~1.5kg으로 6000 ~9000마리이다. 석달 뒤에 건조하여 출하한다. 
출하 3~4일 전에는 절식시키며 완전히 배설시킨다고 한다. 세척하고 살균하여 물기를 없애고 건조 시킨다. 건조 고소애는 주로 제과점이며 행사장, 환자, 일반 소비자 구입이 50% 차지한다. 또 생물 고소애는 주로 작은 동물원에서 주문이 많다. 



곤충산업이야말로 ICT 필요
고소애하우스를 준비하는 동안 전국의 100여 농장을 주말마다 찾아 다녔을 때 마음에 든 농장이 없었는데, ICT를 접목한 현대식 농장을 알게 됐다. 
김흥규 대표는 “곤충농장이야말로 ICT융복합이 절실하다.  현재 고소애 유충과 번데기가 섞여 있을 때 선별을 수작업 하는데, 자동화시스템이 접목되면 작업량을 확 줄일 수 있다. 성충의 채란도 수작업인데 자동선별기가 도입되면 분변, 번데기 등을 한 번에 어려움 없이 작업할 수 있어 노동력을 훨씬 절감할 수 있다”고 말했다. 


<팜&마켓매거진 6월호>에서는  고품질의 고소애를 생산하는 김흥규 대표의 사육 노하우를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