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1 (수)

  • 맑음동두천 0.8℃
  • 구름조금강릉 7.1℃
  • 맑음서울 2.2℃
  • 맑음대전 4.4℃
  • 맑음대구 7.9℃
  • 맑음울산 11.2℃
  • 구름많음광주 6.3℃
  • 맑음부산 10.8℃
  • 맑음고창 6.0℃
  • 구름많음제주 10.8℃
  • 맑음강화 2.3℃
  • 맑음보은 3.4℃
  • 맑음금산 4.0℃
  • 맑음강진군 6.8℃
  • 맑음경주시 9.2℃
  • 맑음거제 10.4℃
기상청 제공

강소농/품목별연구회

영주사과 명품화 위해 뛰는 김방자 대표

“사과 농업이 아니라 사과산업으로 성장해야 한다”

올해 73세 여성 사과 농부 김방자 대표는 25살에 영주 지역으로 시집와서 평생 사과 농사를 지었다.
처음에는 재배기술이 없어 고생했지만, 지역 농협과 영주시 농업기술센터에서 체계적인 교육과 현장 접목을 통해 자신만의 재배 노하우를 축적했다. 평생 사과 농사에 울고 웃었고 지금도 사과나무와 함께한다는 것이 행복하고 즐겁다는 사과 사랑 이야기를 취재했다.



김방자 대표는 “농가들의 사과 재배기술은 어느 정도 수준급으로 안정됐다고 본다. 이제는 농가들이 가장 원하는 유통개선이 가장 시급하다. 하루빨리 사과의무자조금이 활성화되어 국내 사과의 우수성을 홍보하고 국내뿐 아니라 세계시장으로도 다변화됐으며 한다. 언제까지 정부에 의지할 수 없기 때문에 이제는 우리 농가 스스로 사과의무자조금을 활성화하여 사과 농업이 아니라 사과산업으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경북 영주 사과 명품화를 위해 뛰는 김방자 대표는 사과의무자조금의 유일한 여성 대의원이다. 사과 농사와 함께한 시간만큼 사과 농업을 사과 산업으로 성장과 발전시켜야 한다는 열정도 대단하다


"사과 농사는 무엇보다 부지런해야 합니다."

김방자 대표는 사과 농사는 무엇보다 부지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토양관리부터 1차~3차 적과, 도장지 제거 작업, 작물보호제 처리 등 제 시기에 맞게 과원 작업을 하지 않으면 그해 농사를 망쳐 소득이 없기 때문이다.


<팜&마켓매거진 11월호>에서는 73세 사과 농부의 농사 이야기를 더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