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1 (수)

  • 맑음동두천 0.1℃
  • 맑음강릉 6.1℃
  • 맑음서울 1.7℃
  • 구름조금대전 3.8℃
  • 맑음대구 6.9℃
  • 연무울산 9.1℃
  • 구름많음광주 6.1℃
  • 맑음부산 9.3℃
  • 흐림고창 6.1℃
  • 구름많음제주 10.1℃
  • 맑음강화 1.7℃
  • 구름많음보은 3.5℃
  • 맑음금산 3.5℃
  • 맑음강진군 6.4℃
  • 맑음경주시 8.3℃
  • 맑음거제 8.6℃
기상청 제공

꼬꼬마 양배추 수출하는 박종대 대표

“양배추 수출 길 열어 농가 소득 올린다”


청 년 농부는 이 마을의 이장이기도 하다.

벼농사밖에 모르는 마을에서 꼬꼬마 양배추를 재배하여 새롭게 소득작목으로 끌어올리고 있다. 전통적으로 벼농사를 짓는 논에 누가 꼬꼬마 양배추를 재배하겠다고 할 수 있을까? 청년 농부는 군산시 농업기술센터의 지도에 발맞춰 실패와 성공을 반복하면서 도전했다.


이제는 꼬꼬마 양배추를 1년에 9만 9173㎡(3만 평) 재배하는 소득 창출의 중심에 서 있다. 든든한 소득작목으로 한 차원 발전시켜 나가는 멋진 청년 농부에게 이제 마을 사람들의 시선이 향한다. 그 주인공이 바로 박종대 대표이다.




박종대 대표는 “도전이 두렵지는 않았다. 고추 농사를 하면서 젊으니까 실패해도 또 도전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갖고 열심히 했다. 물론 꼬꼬마 양배추를 처음 재배할 때 특성을 몰랐고 재배와 병해충 방제에 실패했다.

두 번째 농사도 봄에 벌레가 많아 갈아엎었다. 재배기술이 없다 보니 양배추 상품성이 낮아 몇 번이고 갈아엎었지만, 농업기술센터 기술보급과 김상기 계장이 많은 지도를 해 줬다. 이제는 안정적으로 재배하여 정품 꼬꼬마 양배추를 생산하고, 일 년에 3만 평을 재배하고 있다”고 말했다.



혼자는 힘들지만, 함께해주는 농업기술센터 덕분
양배추 한 개에 3~4kg 나와 판로가 없어 몇 번이고 갈아엎었던 박종대 대표는 지난해 꼬꼬마 양배추를 8000평 재배 면적으로 확대했다. 봄 작기는 수출 양배추 규격품을 생산해야 하는데 생각보다 상품화율이 낮았고. 가을에는 50~60% 상품성이 나왔다. 그리고 올봄 양배추는 80% 상품성이 향상됐고, 가을 작기 수확은 11월 5일부터 시작한다고 밝혔다.


군산 지역은 농업용수 시설이 잘 되어 있어 배수가 풍부하고 농업용수도 풍부하기 때문에 양배추 농사가 가능할 것이라고 도전했다. 벼농사 곡창지대로 물려준 땅에 양배추 농사를 짓겠다며 전국의 양배추 선진농가 양배추 주산단지를 찾아다녔다고 한다.


“혼자서 했다면 이렇게 빨리 성공하지 못했을 거예요. 김상기 계장님께 끊임없이 조언을 듣고, 재배기술을 도움받았어요. 한 번 더 양배추 논에 나가서 지켜보고, 돌아보고 또 돌아보면서 생육상태, 병해충, 동향 등을 김상기 계장과 의견을 주고받았어요.”

박종대 대표는 세계 양배추 재배법을 인터넷에서 찾아 접목하기도 했다. 재배 노하우가 축적되면서 이제는 상품성이 80%까지 올랐다고 말했다.


<팜&마켓매거진 11월호>에서 꼬꼬마양배추의 수출 이야기를 더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