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1 (수)

  • 맑음동두천 0.1℃
  • 맑음강릉 6.1℃
  • 맑음서울 1.7℃
  • 구름조금대전 3.8℃
  • 맑음대구 6.9℃
  • 연무울산 9.1℃
  • 구름많음광주 6.1℃
  • 맑음부산 9.3℃
  • 흐림고창 6.1℃
  • 구름많음제주 10.1℃
  • 맑음강화 1.7℃
  • 구름많음보은 3.5℃
  • 맑음금산 3.5℃
  • 맑음강진군 6.4℃
  • 맑음경주시 8.3℃
  • 맑음거제 8.6℃
기상청 제공

ICT융복합농업

파프리카 재배하는 조건희 대표

“데이터 농업이 재밌다”

청년농업인의 변화는 ‘아름답다’.
ICT 파프리카 농장을 둘러보니 스마트팜 영역으로 채워져 있다. 조건희 대표는 부여군 농업기술센터 스마트팜 통합관제실과 연결되어 있어 스마트팜의 온도를 완전히 느낄 수 있는 농장이다.

부여군 농업기술센터 정승호 지도사는 “열린 마음으로 새로운 농법도 적극 활용하는 청년농업이다. 오롯이 현재의 농업을 즐기며 미래농업을 만들어 나가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는 청년농업인”이라고 조건희 대표를 소개했다.




농사는 가장 익숙한 일
조건희 대표는 어렸을 때부터 아버지의 농업을 보고 자랐기 때문에 농업의 비전을 보았고, 가장 익숙한 일이었다. 아버지의 농사일을 도와 왔기 때문에 농사는 익숙하면서 잘 할 수 있다고 생각하고 한국농수산대학 채소학과에 입학했다고 한다.


대학에서 이론과 현장 관련하여 더 깊게 공부했고, 졸업 후에는 굿뜨래농업대학 스마트팜과 1년 과정을 공부했다. 그리고 2018년부터 직접 자신만의 파프리카 2700평 농장을 시작했다.




스마트팜 통합관제실은 내 농업의 방향성을 제시
“부여군 농업기술센터 통합관제실이 있어 좋습니다. 통합관제실에서는 서로 농가들끼리 정보를 교환하고 문제점도 알 수 있거든요. 농업인들끼리의  경쟁이 아니라 상생을 배운다고 할까요. 같이의 가치를 배우고 느낍니다.”


조 대표는 “내년의 농업이 똑같은 환경 조건이 아니겠지만 통합관제실에 축적된 데이터를 통해 농업을 준비하고 대비할 수 있는 계기가 되고 있다. 더 나아가 내 농업의 방향성을 제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팜&마켓매거진 11월호>에서 부여 조건희 청년농부의 스마트팜 파프리카에 대해 더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