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1 (수)

  • 맑음동두천 0.1℃
  • 맑음강릉 6.1℃
  • 맑음서울 1.7℃
  • 구름조금대전 3.8℃
  • 맑음대구 6.9℃
  • 연무울산 9.1℃
  • 구름많음광주 6.1℃
  • 맑음부산 9.3℃
  • 흐림고창 6.1℃
  • 구름많음제주 10.1℃
  • 맑음강화 1.7℃
  • 구름많음보은 3.5℃
  • 맑음금산 3.5℃
  • 맑음강진군 6.4℃
  • 맑음경주시 8.3℃
  • 맑음거제 8.6℃
기상청 제공

"살어리 살어리랏다. 머루랑 다래랑 먹고"

달고 먹기 편한 토종 과일 ‘다래’
농촌진흥청, 23일 강원도서 품종 평가회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23일 과일 틈새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각 지방 기관과 함께 육성한 ‘다래’ 새 품종들을 소개하는 평가회를 강원도농업기술원에서 연다.




 우리나라 자생종 과일로 ‘맛이 달다’는 뜻을 가진 다래의 크기는 성인 엄지손가락 한 마디 정도(참다래의 8분의 1정도)이며, 털이 없고 작아 먹기 편하다.
참다래(키위)와 같이 다래나무속에 속하며, 비타민 C와 식이섬유, 유기산 등 기능 성분이 들어 있다.
강원도 원주와 영월, 전북 무주, 전남 광양을 넘어 최근에는 경남 사천에서도 재배되고 있다. 전국 재배 면적도 44ha(헥타르, 2016)에서 60ha(2018)까지 빠르게 늘고 있다.



‘참다래·다래 중앙-지방 연구협의체가 주관하는 이날 평가회는 농촌진흥청에서 개발한 ‘스키니그린’을 선보인다. 당도 14~20°Bx(브릭스)이고, 무게는 15~25g으로 다른 다래 품종보다 약간 크다.




강원도농업기술원에서 개발한 ‘청산’ 품종은 당도 18°Bx, 무게는 16g이며 수확 시기가 빠르다.
 전남도농업기술원에서 개발한 ‘해연’은 다른 품종에 비해 수확량이 많다. 당도는 16~18°Bx, 무게는 10~15g이다.
 품종 소개와 함께 전문가 발표와 시식회도 진행한다.
 발표는 △ 참다래·다래의 분류와 명칭(국립원예특작과학원 이목희 연구사) △ 일본의 다래 재배 현황과 농가 사례(경상남도 농업기술원 천미건 박사) △ 다래 신품종을 활용한 6차 산업 중심의 농가유통 사례(영월다래법인 곽미옥 대표) △ 낯선 과일 다래, 소비자에게 어떻게 이해시킬 것인가(작가 이해림)를 주제로 이어진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이한철 남해출장소장은 “국산 다래는 달콤한 맛과 기능성, 편하게 먹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연구 성과를 적극적으로 공유하며 참다래·다래 연구협의체가 다래 산업 발전에 보탬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전했다.


관련기사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