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1 (수)

  • 맑음동두천 2.6℃
  • 맑음강릉 8.7℃
  • 구름조금서울 4.4℃
  • 맑음대전 6.4℃
  • 연무대구 10.8℃
  • 연무울산 14.3℃
  • 연무광주 8.0℃
  • 맑음부산 14.4℃
  • 맑음고창 6.6℃
  • 연무제주 12.2℃
  • 맑음강화 3.3℃
  • 맑음보은 5.3℃
  • 맑음금산 6.2℃
  • 맑음강진군 8.8℃
  • 맑음경주시 13.5℃
  • 맑음거제 13.9℃
기상청 제공

뉴스

마사회, 말산업전문인력 양성기관 취업 저조

박완주의원, “마사회 말산업전문인력 양성기관 지원 강화해야 ”

말산업전문인력 1차 양성기관(고교 및 대학) 취업률이 저조한 가운데, 마사회가 교육 및 취업 지원을 강화해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박완주의원(더불어민주당, 천안을)이 마사회로부터 제출받은 <말산업전문인력 양성기관 취업연계 현황>에 따르면 1차 양성기관 10개소 중 아직 졸업생이 배출되지 않은 2개소를 제외한 8개소의 졸업생은 228명이다. 이 중 말산업분야 취업자는 75명으로 전체(288명)대비 취업률은 32.9%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표-1.2]

말산업육성법에 따라 농림축산식품부장관은 말산업 전문인력을 양성하기 위한 마사회, 연구기관, 교육기관 등을 전문인력 양성기관으로 지정할 수 있다. 따라서 농림축산식품부(이하 농식품부)는 고교 및 대학을 1차 양성기관으로 선정하고, 마사회를 2차 양성기관으로 지정하여 1차기관의 취업지원, 컨설팅, 재학생교육, 교원연수 등을 지원하도록 위탁하고 있다.
 
마사회는 2018년부터 말산업교육부를 신설하고 교육 및 학생대상 교육프로그램, 취업지원 프로그램, 컨설팅 등 양성기관 대상 지원에 나서고 있지만 졸업생의 말산업분야 취업률은 매년 떨어지고 있는 실정이다. 연도별 취업률을 살펴보면 2017년도 52.2%, 2018년 38.5%, 2019년 32.9%로 점차 감소추세다. [표-2]

1차 양성기관의 운영실적도 좋지 않다. 10개소 중 절반에 가까운 4개소가 ‘미흡’과 ‘부적합’평가를 받았다. 지난해 농식품부에서 주관하여 1차 양성기관 총 10개소의 운영실적을 평가한 결과, 우수 1개소, 보통 5개소, 미흡 2개소, 부적합 2개소인 것으로 확인됐다. 평가내용을 살펴보면, 낮은 평가를 받은 1차 양성기관은 신입생 충원율과 동일분야 취업률이 저조하거나 교원의 전문성 확보 미흡 등의 지적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박완주의원은 “현장에서는 외지일수록 인력난에 시달리며, 양성기관의 교육을 받고 와도 현장에 적응하기 어렵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며“말산업전문인력 양성을 위해서는 현장 맞춤형 교육 및 교원의 전문성 교육을 확대하고, 취업지원을 강화하는 등의 대책마련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현재 지정된 1차 양성기관은 고교 6곳, 대학 4곳으로 총 10곳이다. 지정연도별로는 2013년은 서귀포산업과학고, 용운고, 한국경마축산고, 전주기전대가 지정됐고, 2014년 성덕대, 서라벌대, 제주한라대, 2015년 발안바이오과학고, 2016년 한국말산업고, 한국마사고가 선정됐다. 

관련기사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