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2 (목)

  • 맑음동두천 -2.0℃
  • 맑음강릉 3.6℃
  • 맑음서울 -1.7℃
  • 맑음대전 1.7℃
  • 맑음대구 2.6℃
  • 맑음울산 4.0℃
  • 맑음광주 4.2℃
  • 맑음부산 5.2℃
  • 맑음고창 3.7℃
  • 구름많음제주 8.8℃
  • 맑음강화 -0.7℃
  • 맑음보은 0.6℃
  • 맑음금산 1.2℃
  • 맑음강진군 6.0℃
  • 맑음경주시 3.3℃
  • 맑음거제 5.7℃
기상청 제공

이른 추석 멜론, 복숭아 증가

올 추석 소비자 구매량 확대 사과(25.3%), 소고기(15.5%), 배(15.2%) 순

 추석이 빠를 경우, 멜론, 복숭아, 포도 구입액이 증가하고 사과·배 소비패턴은 추석 전 구매가 급증한 후 소비감소 현상이 나타나 이에 대한 대응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농촌진흥청은 밝혔다.


멜론 구입액은 평소 대비 추석 전 가구당 구입액이 97% 증가하고, 복숭아 174%, 포도 142%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사과소비는 추석 전 급증 후 일시적으로 소비정체 현상이 나타나기 때문에  추석 후 물량 조절 등의 출하전략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올해 빠른 추석에 따른 소비자 반응을 살펴보면, 구매품목의 큰 변화는 없지만 조기출하에 따른 품질에 대한 의심이 높게 나타났다.


 올해 추석에 구매를 늘리려는 품목은 사과(25.3%), 소고기(15.5%), 배(15.2%) 순으로 나타났다. 


 전통적인 추석 농산물을 구매한다고 응답한 비율이 높게 나타났으나 멜론, 자두 등 출하시기와 추석이 겹치는 품목의 구매의향도 발견할 수 있었다.
과일의 품질불량을 걱정하는 응답이 높았으며, 특히 당도, 덜 익음 등 주로 맛과 관련된 품질을 우려하였다. 


 이밖에도 제수용품으로 멜론, 바나나, 수박, 외국과일 등 새로운 품목이 이용되고 있고, 추석 선물세트 구입 시 과일은 혼합세트보다는 단품을, 가공식품은 혼합세트를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농촌진흥청 농산업경영과 우수곤 과장은 “지난 9년간 비교 했을 때 추석 농식품 구입품목에 변화가 나타나고 있으며, 추석 시기에 따라 소비품목이 변하고 있다”면서,  “추석 명절 특수를 대비하여 소비자의 요구를 충족시키기 위한 품종 및 재배기술 개발 등의 노력이 더욱 중요해지고 있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