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7 (토)

  • 맑음동두천 -3.3℃
  • 맑음강릉 3.1℃
  • 연무서울 -1.5℃
  • 박무대전 1.6℃
  • 구름조금대구 4.0℃
  • 맑음울산 3.6℃
  • 흐림광주 5.8℃
  • 맑음부산 4.7℃
  • 구름많음고창 4.2℃
  • 연무제주 9.2℃
  • 맑음강화 -2.5℃
  • 맑음보은 -1.1℃
  • 구름조금금산 1.0℃
  • 맑음강진군 0.6℃
  • 맑음경주시 4.2℃
  • 맑음거제 2.1℃
기상청 제공

충주 사과 생산하는 전병호 대표

“오감을 만족시키는 사과 생산에 보람”

전병호 대표는 아버지의 사과 농사를 보고 자랐고 한국농수산대학 과수과 졸업 후 아버지의 사과 재배 노하우와 이론을 통해 자신만의 축적된 노하우를 축적했다.


부모님의 사과 농사 36년 가운데 전병호 대표는 거의 10년 동안 함께했다.
현재 아버지께서는 사과 농사에 관여하지 않고 전병호 대표에게 다 맡겼다.
3만9000㎡ 규모에서 국산 사과 품종과 체험 농장 추진에 관해 전병호 대표와 이야기를 나눴다.



농업의 비전 보고 농업 선택
“아버지의 사과 농사를 보고 자랐기 때문에 농업의 비전을 봤죠. 부모님과 협농하면 경쟁력 있겠다는 자신감을 갖고 한국농수산대학을 선택했어요. 배우고 또 배웠고, 제가 잘해서 주변 농업인들에게 정보를 공유하여 함께 잘 사는 농업을 만들어 나가고 싶습니다.”


전병호 대표는 “고령화 시대에 젊은 농업인들이 힘을 모아 지역 경제를 살리는 역할, 맛있고 안전한 농산물을 생산하는 데 꾸준히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썸머킹, 아리수 등 국산 품종
전병호 대표의 사과원은 3000평 규모로 4곳으로 나눠져 있고, 2곳은 임대농이다. 3000평 과원에서 3000 박스를 생산하지 않은 사과나무는 과감하게 없애고 썸머킹, 아리수 등 국산 품종으로 갱신했다. 전병호 대표는 과원의 방향에 따라 사과나무를 식재했다고 한다.



3만9000㎡ 규모의 사과원에는 노동력과 출하 분산을 위해 조생종 썸머킹 15%, 홍로, 아리수 등 중생종 비율은 35% 그리고 만생종 후지 품종은 50% 재배하고 있다.
전 대표는 “국산 품종 가운데 썸머킹은 4년째 재배하는데 식감과 맛이 아주 만족스럽다”고 칭찬했다.


적화제 사용으로 인건비 50% 절감
사과원의 적화 시기에는 농가 일손이 턱없이 부족하고 지루하기도 하다. 전병호 대표는 올해도 약제 적화를 실시했다. 반드시 과수원 특성에 맞게 적화제 시기를 잘 선택해야 실패가 없다. 잘 활용하면 인건비를 50% 절감할 수 있다고 전병호 대표가 말했다.



올해도 인건비를 거의 50% 절감한 전 대표는 “중심화 만개 시기 24시간 후에 적화제를 사용해야 한다. 위험 부담을 줄이고자 할 때는 가장 늦게 피는 나무를 기준으로 적화제를 사용한다. 때론 중심화가 이상기후 등으로 죽을 수 있고, 적화제를 사용하려면 수시로 사과나무를 살펴야 한다. 적화제를 사용하려면 과원주는 경험이 풍해야 하고 신중하게 결정해야 한다”는 것을 거듭 강조했다.


체험 농장도 운영
전병호 대표는 5월 중순부터 체리 수확, 6월 말쯤에는 살구, 7월 중순에는 썸머킹, 8월 말에는 홍로, 9월 초에는 자두 그리고 10월 말쯤에는 후지 사과 수확 체험을 계획 중이다.



올해 500평 규모의 체리 농장을 조성했다. 앞으로 살구, 자두 등도 식재하여 볼거리, 즐길거리, 먹거리 체험 농장을 운영하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현재 사과 수확 체험은 예약으로 진행하고 있다.

<팜&마켓매거진 7월호>에서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포토

더보기